금빛엔딩, 울보도 웃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03 00: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숙적 日꺾은 남자축구 AG 첫 2연패
연장전서 이승우 선제골·황희찬 쐐기골
김학범 감독 “모든 것 선수들이 만들어”
광고판 위에서 ‘지존 세리머니’  지난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 연장 전반 선제골을 터뜨린 이승우가 일본 골문 뒤 광고판에 올라가 ‘지존 세리머니’를 연출하고 있다.   치비농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광고판 위에서 ‘지존 세리머니’
지난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 연장 전반 선제골을 터뜨린 이승우가 일본 골문 뒤 광고판에 올라가 ‘지존 세리머니’를 연출하고 있다.  
치비농 뉴스1

종합순위 경쟁에선 2위를 내줬지만 야구와 남자축구는 대회 막판 승전보를 전했다.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결승에 나선 남자축구와 야구 대표팀을 따돌리고 정상에 오른 것이다. 축구는 사상 처음으로 두 대회 연속 우승, 야구는 3연패다.

김학범 감독이 이끈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지난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120분 연장 혈투 끝에 숙적 일본을 침몰시키고 아시안게임 첫 2연패와 역대 최다 우승(5회)을 달성했다. ‘병역 혜택’의 달콤한 열매까지 챙겼다. 전후반 90분을 득점 없이 비겼지만 연장 전반 이승우(헬라스 베로나)와 황희찬(잘츠부르크)의 연속 득점으로 2-1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아시안게임 역대 최다인 다섯 대회 우승(1970·1978·1986·2014·2018년)의 금자탑도 쌓았다. ‘캡틴’ 손흥민(토트넘), 황의조(감바 오사카), 조현우(대구) 등 와일드카드를 포함해 태극전사 20명은 모두 병역 특례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미 병역을 치르고 있던 황인범(경찰청)은 조기 전역한다.

베트남과의 4강전 전반 7분 만에 선제골로 경기 흐름을 일찌감치 우리 쪽으로 돌려놓았던 이승우는 이날도 연장 시작 3분 만에 페널티지역에서 답답함을 씻어내리는 왼발 선제골로 일본의 골문을 활짝 열었다. 손흥민이 슈팅을 날리려는 순간 당돌한 이승우가 “나와 나와”라고 외쳤고, 손흥민이 움찔한 순간 이승우가 달려들어 결정지었다.

김 감독은 “굉장히 힘들고 어려웠는데, 특히 원정에서 우승을 했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면서 “모든 것을 선수들이 스스로 만들었다. 선수들이 다 고맙다. 그리고 미안하다”고 말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8-09-03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