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49개 딴 한국선수단 병역특례 대상자 89명

입력 : ㅣ 수정 : 2018-09-02 22: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자축구 금메달을 딴 손흥민(토트넘)이 군대에 가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4주간 기초 군사교육을 받고 이후 해당 분야에서 2년 10개월 동안 예술체육요원으로 의무 복무를 하는 것이다. 이들은 복무 기간 사회적 취약계층과 청소년 및 미취학 아동 등을 대상으로 사회봉사 활동도 544시간 이수해야 한다.

그럼에도 ‘병역 특례’임은 분명하다. 얼마나 많은 선수가 2일 막을 내린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을 통해 병역 특례 혜택을 받을까.

올림픽은 동메달까지 혜택이 주어지지만 아시안게임은 금메달로 한정된다. 또 야구와 축구 같은 단체전에는 한 경기라도 시간에 상관없이 뛰어야만 혜택이 주어진다. 이번 대회 금메달 49개를 딴 한국 선수 가운데 병역 특례 대상은 일단 89명으로 집계된다. 이들 가운데 이미 병역을 이행했거나 면제된 경우도 있을 수 있어 실제 혜택을 받는 선수의 숫자는 크게 줄어들 수 있다. 축구 20명, 야구 24명 등 두 종목이 절반가량이다.

한국 선수들의 병역 특례는 일부 외국인들에게도 관심사이다. 지난달 중순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는 손흥민의 몸값을 9880만 유로(약 1284억원)로 책정하면서 병역 리스크를 8800만 유로 정도로 계산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8-09-03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