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in] ‘인맥축구’ 해피엔딩 했지만…

입력 : ㅣ 수정 : 2018-09-02 22: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흥민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흥민

김학범 감독이 이끈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지난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에서 120분 연장혈투 끝에 이승우(베로나)의 선제골과 황희찬(함부르크)의 추가골로 숙적 일본을 침몰시키고 아시안게임 첫 2연패와 역대 최다 우승(5회)을 달성했다. 손흥민을 비롯한 대표팀 20명은 병역 혜택을 얻게 됐다.

2018-09-03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