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자국 이기주의’에 글로벌 소비자 체감경기 ‘극과 극’

입력 : ㅣ 수정 : 2018-09-02 11: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비심리 美 17년래 최고 vs 한국 17개월·유로존 15개월 만에 최저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의 ‘자국 이기주의’(아메리카 퍼스트)와 무역전쟁으로 인해 미국과 세계 여타 국가 소비자들이 느끼는 체감경기가 극도로 엇갈리고 있다.

미국은 감세 등 경기부양책으로 자국 내 경기가 호전되면서 체감경기도 호황을 구가하는 반면 여타 국가들은 무역전쟁 타격 우려 등으로 소비자 심리가 얼어붙고 있다.

미국의 비영리 민간 경제조사기관인 콘퍼런스보드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발표한 지난달 소비자신뢰지수는 지난 7월보다 5.5포인트 상승한 133.4로 17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 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삼아 100보다 아래면 앞으로 경기가 좋지 않을 것으로 보는 소비자가 많다는 뜻이고, 100을 넘으면 그 반대다.

트럼프 정부가 보호무역주의를 내세워 벌이고 있는 무역전쟁은 중국, 유럽연합(EU) 등 상대국뿐 아니라 미국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경고하지만, 미국 소비자들은 경기에 대한 자신감이 오히려 커졌다는 뜻이다.

그러나 다른 나라들은 사정이 전혀 다르다.

유럽에서 체감경기는 살아나지 않고 있다.

EU 집행위원회가 지난달 30일 발표한 유로존 8월 경제심리지수(ESI)는 111.6으로 전문가 전망치 111.9에 못 미쳤다.

소비자신뢰지수도 마이너스(-) 1.9로 전월보다 1.4포인트나 하락해 지난해 5월 이후 15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소비자신뢰지수가 가장 많이 떨어진 국가는 프랑스와 이탈리아, 스페인이었다.

고용시장에 대한 가계의 공포가 유로존 소비자들의 경기 전망을 끌어내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독일 시장조사업체 GfK가 지난달 29일 발표한 9월 전망 소비자신뢰지수는 10.5로 8월 수치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일본 내각부가 지난달 29일 발표한 8월 소비자신뢰지수는 43.3으로 3개월 연속 하락했다.

이 지수는 50을 초과하면 경제 조건이 개선되고 있다는 가구가 그렇지 않다고 생각하는 가구보다 많다는 것을 뜻하고 50 미만이면 그 반대의 의미가 된다.

한국 역시 지난달 소비심리지수(CCSI)가 기준치인 100을 넘지 못한 99.2로 1년 5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ANZ·로이모건 뉴질랜드 소비자신뢰지수는 지난달 117.6으로 2016년 5월 이후 최저다.

각국 소비심리에 나타나는 격차는 각종 경제지표와 금융시장에서 보이는 탈동조화(디커플링) 현상과 맥락을 같이한다.

미국 증시에서 주요 주가지수는 최근 며칠간 사상 최고치를 연속해 갈아치웠으나 다른 증시는 고전 중이며, 미국 달러는 강세를 보이는 반면 신흥국 통화는 불안한 상황이다.

세바스천 페이지 T.로 프라이스 펀드매니저는 CNBC에 “(최근 1년간 일치된 흐름을 보였던) 글로벌 경제성장이 훨씬 덜 동조화했다”며 “유럽의 은행부문은 취약하고 달러는 강세”라고 지적했다.

동시에 세계 경제가 압박을 받는 상황에서 미국의 ‘나 홀로 호황’을 언제까지나 낙관할 수는 없다는 지적도 뒤따른다.

마크 잰디 무디스 애널리틱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미국 경제가 향후 12∼18개월간 강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무역전쟁을 가리켜 “무역에 해를 끼치는 무엇이든 경제에 해를 끼치고 이는 기업 이익을 훼손한다”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