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외국인…최근 9일 연속 1.6조원 ‘바이 코리아’

입력 : ㅣ 수정 : 2018-09-02 10: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 달째 ‘사자’ 우위…반도체·통신株 집중 ‘쇼핑’
외국인 투자자가 8월에도 국내 주식시장에서 ‘사자’에 나서 두 달째 매수 우위 기조를 이어갔다.
코스피 소폭 상승 코스피가 5.91포인트 오른 2,309.03으로 장을 마감한 29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한 딜러가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2018.8.2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스피 소폭 상승
코스피가 5.91포인트 오른 2,309.03으로 장을 마감한 29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한 딜러가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2018.8.29
연합뉴스

특히 최근에는 9거래일 연속 ‘사자’ 행진을 벌여 1조6천억원 가까이 주식을 추가로 사들였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8월 한 달 동안 유가증권(코스피) 시장에서 1조5천707억원어치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7월에 3천734억원을 순매수한 데 이어 두 달 연속 매수 우위의 행보를 보여준 것이다.

특히 8월 21∼31일에는 9거래일 연속 순매수에 나서 바닥권에 머물던 코스피의 반등에 큰 역할을 했다. 아흐레 동안 외국인의 누적 순매수액은 1조5천997억원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3월 6일부터 17일까지 10거래일 연속 순매수한 이후 1년 5개월여 만의 최장 ‘사자’ 행진이다.

최근 9거래일에 외국인이 주식을 가장 많이 사들인 업종은 반도체와 통신이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각각 7천749억원, 786억원어치 사들였고 LG유플러스와 SK텔레콤은 1천793억원과 472억원어치씩 장바구니에 담았다.

반도체의 경우 업황 논란과 미중 무역분쟁 같은 우려 요인이 대부분 주가에 반영돼 저가 매력이 부각되면서 외국인 매수세가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

통신 업종은 내년 3월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 서비스 개시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 중 LG유플러스는 지난 8월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의 지수 구성 종목 재편입 호재도 작용했다.

반대로 외국인이 이 기간에 가장 많이 내다 판 종목은 POSCO로 959억원을 순매도했다.

이어 LG전자(-808억원), 신세계(-488억원), LG화학(-460억원), 일진머티리얼즈(-409억원) 순으로 순매도액이 컸다.

한편 외국인이 9월 이후에도 ‘사자’ 기조를 이어갈지는 미지수라는 분석이 나온다.

하인환 SK증권 연구원은 “최근 외국인 자금이 유입되는 점은 긍정적이지만, 이는 한국 증시의 밸류에이션(평가가치) 매력보다는 신흥국 리스크 완화 및 위안화 절상 압력의 영향이 크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터키 리라화 및 아르헨티나 페소화 약세가 이어지고 있으며, 위안화 절상의 지속 여부에 대한 확신은 크지 않아 이러한 상황이 지속될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재선 KTB투자증권 연구원도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9월 회의 전까지 신흥국 증시에 우호적인 환경이 지속한다면 외국인의 저가 매수세 유입이 이어질 수 있지만, 아직 해당 변수의 추세적 흐름을 예단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