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신임 대표에 손학규…3번째 당대표

입력 : ㅣ 수정 : 2018-09-02 17: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및 전국청년위원장 선출대회에서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손학규 후보가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8.9.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및 전국청년위원장 선출대회에서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손학규 후보가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8.9.2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신임 대표로 손학규 후보가 선출됐다. 최고위원으로는 하태경·이준석·권은희 후보가 뽑혔다.

바른미래당은 2일 국회에서 전당대회를 열어 지도부 선출 투·개표 결과를 발표했다. 손 신임 대표는 27.02%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서 하태경 후보가 22.86%, 이준석 후보가 19.34%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권은희 후보는 6.85%로 4위 안에 들지 못했지만, 여성 몫으로 최고위원이 됐다. 또 김수민 후보가 전국청년위원장에 선출돼 당연직 최고위원이 됐다.

손 대표는 26년간 경기지사와 장관, 국회의원 등을 두루 경험한 정치인이다. 민자당, 한나라당, 대통합민주신당, 통합민주당, 민주당, 국민의당, 바른미래당까지 여러 정당에 몸담았다. 당 대표만 이번이 세 번째다.

때문에 ‘철새 정치인’이라는 오명도 얻었지만, 한편으론 ‘보수 정당의 소장 개혁파’, ‘진보 정당의 합리적 민주주의자’로도 불려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