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넷플릭스, ‘日후쿠시마 원전’ 과장·희화화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8-09-02 12: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넷플릭스(세계 최대의 드라마·영화 온라인 서비스업체)가 제작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 관련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에 일본 정부와 후쿠시마현이 강하게 반발, 구체적인 대응을 계획 중이라고 지지통신이 2일 보도했다. 피해 사실을 과장하고 희화화하는 한편 촬영 과정에서도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는 게 일본 측이 발끈한 이유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피해를 과장하고 희화화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미국 넷플릭스의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다크 투어리스트’의 방송 영상. <유튜브 화면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피해를 과장하고 희화화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미국 넷플릭스의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다크 투어리스트’의 방송 영상. <유튜브 화면 캡처>

지지통신에 따르면 지난 7월 방송된 해당 프로그램에서는 외국인 대상의 후쿠시마 투어에 참가한 다큐멘터리 제작진이 현지 제공 음식의 방사능 오염 가능성을 언급한다든지, 당국의 허가 없이 출입금지 지역에 잠입한다든지 하는 모습이 나타난다.

이 프로그램은 데이비드 패리어라는 뉴질랜드 출신 기자가 제작한 것으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비극의 땅’을 돌며 촬영한 대체로 자극적인 내용의 다큐멘터리 ‘다크 투어리스트’다. 후쿠시마 원전 이외에 카자흐스탄의 옛 핵 실험장과 멕시코인의 미국 밀입국 체험 등도 함께 다루고 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피해를 과장하고 희화화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미국 넷플릭스의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다크 투어리스트’의 방송 영상. <유튜브 화면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피해를 과장하고 희화화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미국 넷플릭스의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다크 투어리스트’의 방송 영상. <유튜브 화면 캡처>

영상에서는 패리어를 포함한 외국인 투어 참가자가 도미오카초와 나미에마치 등 원전 사고 피해 지역을 돌아본다. 후쿠시마현은 원칙적으로 출입이 금지된 ‘귀환곤란구역’에 제작진이 막무가내로 잠입해 폐허로 변한 게임센터 내부를 촬영한 것 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나미에마치의 한 식당에서는 식탁에 오른 음식에 대해 “방사능에 노출된 재료로 만든 것일지도 모른다”고 말하기도 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피해를 과장하고 희화화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미국 넷플릭스의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다크 투어리스트’의 방송 영상. <유튜브 화면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피해를 과장하고 희화화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미국 넷플릭스의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다크 투어리스트’의 방송 영상. <유튜브 화면 캡처>

투어 참가자가 방사선 피폭 가능성에 겁을 먹는 모습 등이 반복적으로 등장하는가 하면 버스 이동 중에 방사선량 측정기 수치가 일시적으로 상승하자 “이제 돌아가자”며 투어를 중단하는 장면도 나온다. 이에 후쿠시마현은 부흥청에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