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페북 정치’ 재개…“언론에 한줄 나려는 게 아니고”

입력 : ㅣ 수정 : 2018-09-02 17: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 전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18.7.11.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 전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18.7.11.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2일 그동안 자제했던 ‘페이스북 정치’를 다시 시작한다고 알렸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가 페이스북에 글을 쓰는 것은 언론에 한 줄 나기 위해서가 아니라 내 생각을 정리하고 공유하고 역사의 기록을 남기기 위해서”라며 “국민과 직접 소통하기 위해서라도 페이스북을 사용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언론의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내 뜻이 왜곡되는 것을 막기 위해 국민과 직접 소통하는 길이기도 하다. 앞으로 국민과 직접 소통하는 다른 다양한 방법도 고려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홍 전 대표는 지방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물러나 미국에 머물고 있다. 출국 당시 페이스북을 끊겠다고 했지만 페이스북을 계속했고, 오는 15일 귀국을 앞두고 있다.

그는 “최근 경제민주화 관련 글을 쓴 것은 지난 30년 동안 잘못 알고 있던 경제민주화에 대한 인식을 바로잡기 위한 것인데 어느 언론에서 헌법 제119조 1항 경제자유화가 제119조 2항 경제민주화보다 앞에 있다는 것을 이유로 내가 경제자유화가 우선한다는 식으로 기사를 게재한 것을 보고 아연실색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법 조문은 원칙과 보칙, 또는 예외를 기술할 때 원칙은 앞, 또는 본문에 쓰고,보칙과 예외는 그 다음 또는 단서에 쓴다는 기본 원칙도 모르고 무지하게 기사를 작성하는 것이 한국 언론의 현주소”라고 불쾌함을 표현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