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이애슬론 혼성 릴레이 銀, 인천 대회 이어 2연속 銀

입력 : ㅣ 수정 : 2018-09-02 12: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잇단 불운에 울었던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한국 대표팀이 대회 마지막 은메달을 챙겼다.

장윤정(30·경주시청)과 박예진(17·통영시청), 김지환(이상 통영시청), 허민호(이상 28·대전광역시청)로 짜여진 혼성 단체팀은 2일 인도네시아 팔렘방의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에서 열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의 마지막 정식 종목인 혼성 릴레이에 출전해 일본(1시간30분39초)에 이어 1시간32분51초의 기록으로 홍콩(1시간33분04초)을 따돌리고 2위를 차지했다.

남녀 2명씩 4명이 수영 300m, 사이클 6.3㎞, 달리기 2.1㎞를 통해 순위를 정하는데 개인전의 수영 1.5㎞, 사이클 40㎞, 달리기 10㎞보다 짧은 구간을 나눠서 소화한다.

장윤정이 23분34초, 김지환이 22분07초, 박예진이 24분56초, 허민호가 22분11초로 일본과의 격차를 줄이는데 만족했다.

2010년 광저우 대회 여자 개인전 동메달리스트인 장윤정은 지난달 31일 아깝게 메달을 놓친 한을 기어이 은메달 획득으로 풀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는 정혜림이 허민호, 김지환, 김규리와 짝을 이뤄 은메달을 딴 뒤 이번 대회 내심 금메달을 노렸으나 정혜림(19 통영시청)이 개인전 도중 자원봉사자가 뿌려준 물에 놀라 발을 접질려 병원에 실려가는 바람에 박예진으로 교체됐고 끝내 두 대회 연속 은메달에 그쳤다.

이로써 한국 선수단은 중국(금 132, 은 92 동메달 65개)과 일본(금 75, 은 56, 동메달 74개)에 이어 금 49, 은 58, 동메달 70개로 24년 만에 종합 3위로 떨어지며 대회를 모두 마무리했다. 선수단은 잇단 금빛 사냥 실패로 대회 중반 목표를 금메달 50개로 낮춰 잡았는데 이날 트라이애슬론 혼성 릴레이에서 은메달에 그치면서 잠정 목표에도 조금 못 미쳤다. 하지만 그나마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근사치에 가깝게 다가섰다. 또 단일팀이 금 1, 은 1, 동메달 둘을 따내는 값진 성과도 올렸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일 오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에서 열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트라이애슬론 혼성 릴레이 경기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의 장윤정(왼쪽부터), 박예진, 허민호, 김지환이 태극기를 펼친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팔렘방 연합뉴스

▲ 2일 오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에서 열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트라이애슬론 혼성 릴레이 경기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의 장윤정(왼쪽부터), 박예진, 허민호, 김지환이 태극기를 펼친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팔렘방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