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은 MVP ‘체력왕’ 김진야, 조별리그부터 결승전까지 맹활약

입력 : ㅣ 수정 : 2018-09-02 09: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아시안게임 축구 국가대표팀에서 숨은 MVP를 꼽으라면 단연 김진야다.

김진야는 조별 라운드 1차전부터 결승까지 일곱 경기를 모두 선발로 뛰며 지치지 않는 체력과 실수 없는 수비로 한국의 우승에 큰 역할을 했다.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오른쪽 공격과 풀백을 담당했던 김진야는 왼쪽 풀백 자원이 부족한 김학범호에 와서 반대쪽 포지션인 왼쪽에서 뛰었다. 오른발을 쓰는 김진야에게 낯선 포지션이었지만 김문환과 함께 좌우 풀백을 맡으며 공격진에 힘을 보탰다.

모든 경기를 풀타임으로 소화한 김진야는 키 174㎝, 체중 66㎏으로 왜소한 체격에도 대표팀의 공인된 ‘체력왕’이다. 지난 5월 대표팀 자체 체력평가에서 1등을 차지할 정도로 체력을 타고났다. 지난 1일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풀타임을 뛰고도 이어진 연장전에서 지치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 온 몸을 던져 태클로 상대의 흐름을 끊고, 뒤쪽 공간을 커버했다.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김진야에 대해 “정말 대단하다. 지치지 않는 체력을 선보인다”고 칭찬했다. 최용수 SBS 해설위원도 “이번 대회의 숨은 일꾼이다. 한국 가면 사비로 링거를 한 대 맞혀 주고 싶다”고 말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