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제지표와 체감경제 온도차 커…일자리 총력전”

입력 : ㅣ 수정 : 2018-09-01 15: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일 “한국경제가 경제지표와 체감경제 간 온도 차가 크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 참석해 향후 경제운용 방향을 소개하면서 “성장률, 수출 등 외형적 지표는 그리 나쁘지 않은데, 일자리나 소득분배 관련 체감경기가 매우 나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국회 브리핑에서 전했다.

김 부총리는 “현재 구조적이고 경기적인 요인이 같이 맞물려 있다”며 “일자리 총력전, 경제활력 제고, 경제패러다임 변화, 거시경제 안정적 관리라는 틀에서 경제를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2019년도 예산안과 세제 관련 법안의 통과가 매우 중요하다”며 규제혁신 법안의 신속한 처리를 당에 부탁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