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애플 자율주행차도 사고…시험운행 중 추돌당해

입력 : ㅣ 수정 : 2018-09-01 13: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명피해는 없어…애플, 결함 가능성 질문에 답변 거부
미국 IT기업 애플이 개발 중인 자율주행차가 도로에서 시험운행 중 추돌사고를 당했다.

1일 미국 캘리포니아 차량국(DMV) 홈페이지에 따르면 애플은 당국에 사고 관련 보고서를 제출했다.

블룸버그 통신 등은 애플이 지난해 캘리포니아에서 자율주행차 시험운행 허가를 받은 이후 이같은 애플 자율주행차의 사고가 보고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자율주행 모드로 운행 중이던 애플의 렉서스 RX450h 모델 차량이 지난달 24일 오후 실리콘밸리 로런스 고속도로에서 사고를 당했다.

자율주행차는 고속도로 진입을 위해 속도를 시속 1마일(약 1.6km) 이하로 줄이고 기다리던 중 시속 15마일(약 24km) 정도로 달려오던 2016년형 닛산 리프 차량에 부딪혔다.

이 사고로 두 차량 모두 피해를 봤지만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 통신은 애플 대변인이 보고서를 제출한 것은 인정했지만 그 이상의 발언은 없었으며, 차량 결함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답변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이어 애플 경영진이 자사의 자율주행차 프로그램에 대해 공개적으로 밝힌 적이 없지만, 지난 7월 형사사건 보고서에서 최소 5천 명의 직원이 관련 업무를 하고 있음이 확인된 바 있다고 전했다.

또 이번 사고로 애플이 자율주행차를 계속 개발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3월 우버의 자율주행차가 무단횡단하던 보행자를 치어 숨지게 하는 사고가 발생해 우버의 시험운행이 잠정 중단되는 등 자율주행차의 크고 작은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