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감 하늘 찌른 인도네시아 “2032년 올림픽 유치 도전”

입력 : ㅣ 수정 : 2018-09-01 21: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토마스 바흐(왼쪽)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1일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면담을 갖기 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IOC 제공 AFP 연합뉴스

▲ 토마스 바흐(왼쪽)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1일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면담을 갖기 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IOC 제공 AFP 연합뉴스

대회 운영이 엉망이라는 지적에도 인도네시아는 굉장한 자신감을 얻은 것 같다. 2032년 올림픽과 장애인올림픽(패럴림픽) 유치 도전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1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만난 뒤 “아시안게임을 개최하는 대단한 경험을 통해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커다란 스포츠 이벤트를 개최할 수 있다는 점을 확신하게 됐다”고 밝혔다. 아시안게임은 올림픽 다음으로 큰 규모의 국제종합대회인데 세계 네 번째 인구 대국인 인도네시아는 베트남이 재정난을 이유로 반납한 대회 개최권을 4년 전에 양도받아 개최했다. 여러 문제점을 드러냈지만 스스로는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자부하는 것 같다.

바흐 위원장도 인도네시아의 유치 의사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아시안게임이 올림픽 유치에 나서는 데 “강력한 기초”가 될 것이라며 “이번 아시안게임은 대단한 성공을 거뒀고 인도네시아는 올림픽을 성공시키는 데 필요한 모든 요소를 갖췄음을 보여줬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여기 인도네시아에서 우의와 효율성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뤘다. 이것이야말로 올림픽이 지향하는 바”라고 덧붙였다.

2년 뒤 올림픽은 일본 도쿄에서 열리며 2024년 대회는 프랑스 파리, 2028년 대회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다. 인도와 호주, 중국도 2032년 대회 유치 도전에 나설 의사를 갖고 있다.

인도올림픽위원회는 이미 2032년 대회 유치에 도전하겠다는 계획을 승인했으며 중국은 베이징 시가 2008년 대회를 개최했고 2022년 동계올림픽을 개최하는데도 상하이에서 2032년 대회를 개최하겠다고 도전할 채비를 하고 있다. 인도와 인도네시아 모두 한 번도 올림픽을 개최한 적이 없다. 2000년 시드니 올림픽을 개최했던 호주는 브리즈번이 개최도시로 나서는 방안을 구상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