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졌지만 잘 싸웠다’…박항서의 베트남, 아시안게임 4위로 마무리

입력 : ㅣ 수정 : 2018-09-01 20: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힘을내요 박항서’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3~4위전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UAE)의 경기.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승부차기 끝에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18.9.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힘을내요 박항서’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3~4위전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UAE)의 경기.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승부차기 끝에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18.9.1
연합뉴스

‘쌀딩크’(베트남 히딩크)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대표팀이 아랍에미리트(UAE)에 승부차기 끝에 패해 아시안게임을 4위로 마무리했다.

베트남은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UAE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3~4위전에서 전후반을 1-1로 마친 뒤 승부차기에서 3-4로 패했다.

이로써 이번 대회 동메달은 UAE에 돌아갔다. 베트남은 아쉽게 4위에 만족해야 했다. 4위도 베트남의 역대 아시안게임 최고 성적이다.

베트남의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사상 최고 성적인 4위를 달성한 박항서 감독은 역사적인 첫 메달을 눈앞에서 놓친 점을 아쉬워하면서도, 더 성장하는 발판으로 삼겠다고 다짐했다.
‘박항서’ 외치는 베트남 축구팬들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3~4위전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UAE)의 경기. 베트남팬들이 응원을 하고 있다. 2018.9.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항서’ 외치는 베트남 축구팬들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3~4위전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UAE)의 경기. 베트남팬들이 응원을 하고 있다. 2018.9.1
연합뉴스

박 감독은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3·4위전을 마치고 “선수들이나 저나 매 경기 베트남 국민을 실망하게 하지 않으려고 최선을 다했지만, 메달엔 도달하지 못하고 4위에 머물렀다”며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감독은 “어느 때보다 집중력 있게 경기를 준비했다. 부족한 부분도 있겠지만, 그런 것을 극복하려고 저와 선수들 많이 노력했다”고 대회를 돌아봤다.

그러면서 “오늘 동메달을 따지 못했지만, 선수들에게 더 큰 성장의 밑거름이 될 거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베트남이 아시아 정상으로 가려면 많은 노력을 해야 하고, 저도 베트남 축구의 발전을 위해 작은 지식이지만 열정과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감독은 이날 승부차기에서 실축한 선수에 대해선 “너무 낙담해 있어서 특별히 무슨 얘기를 할 수는 없을 것 같다”면서 “선수들이 훌륭하고 무한한 가능성이 있으니 이런 시련이 큰 밑거름이 될 거다. 잘 헤쳐나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