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팀 ‘韓日 결승전’ 때 붉은 유니폼 입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01 17: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23세 이하(U23) 남자축구 대표팀의 이승우(오른쪽 두 번째)가 23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아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16강전에서 팀을 2-0으로 달아나게 하는 두 번째 골을 넣고 포효하고 있다.  치카랑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 23세 이하(U23) 남자축구 대표팀의 이승우(오른쪽 두 번째)가 23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아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16강전에서 팀을 2-0으로 달아나게 하는 두 번째 골을 넣고 포효하고 있다.
치카랑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아시안게임 우승이 걸린 ‘한일전’에서 축구대표팀이 대회 기간 주로 입었던 붉은색 유니폼을 입고 나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부터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결승전에 붉은색 상의와 검은색 하의을 입고, 붉은색 양말을 신고 출전한다.

한국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와 8강전까지 모두 이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달 29일 베트남과의 준결승전에서만 흰색 상·하의를 착용했다. 상대인 일본은 상·하의와 양말 모두 파란색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