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콘서트] 입덕 부르는 섹시미와 비글미 ‘몬스타엑스 앙코르’

입력 : ㅣ 수정 : 2018-09-01 14: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월드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온 몬스타엑스(셔누, 원호, 민혁, 기현, 형원, 주헌, 아이엠)는 한층 업그레이드 된 공연으로 한국 팬들 앞에 섰다. 무대에서는 섹시한 카리스마를, 중간 토크 때는 비글미를 보여주며 몬스타엑스다운 공연을 이어갔다.

지난달 25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은 3시간 동안 열기와 함성으로 가득 찼다. 지난 5월 장충체육관 콘서트를 시작으로 월드투어를 펼쳤던 몬스타엑스는 3개월 만에 한국으로 돌아와 이날과 26일 이틀간 ‘더 커넥트 인 서울 ? 앙코르’(THE CONNECT in SEOUL ? ENCORE)를 선보였다. 월드투어 도중 미국 시카고의 유력 일간지 시카고 트리뷴에 아이엠의 단독 영어 인터뷰가 1면에 실리기도 하는 등 몬스타엑스의 한층 높아진 위상이 증명되기도 했다.

이날 ‘젤러시’(Jealousy)로 화려하게 시작한 무대는 이내 파워풀한 에너지로 가득 찼다. 관객과 하나가 된 마지막 앙코르곡 ‘514’에 이르기까지 몬스타엑스는 앙코르 공연을 위해 비축한 에너지를 모두 쏟아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자픽 #1 멤버들의 ‘비글 토크’가 담긴 두 번째 영상이 지나간 뒤 원호, 기현, 민혁이 교복을 입고 등장했다. 앞서 몬스타엑스 특유의 섹시하면서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들을 보여준 이들은 분위기를 정반대로 바꿔 청량한 무대를 꾸몄다. ‘어른 섹시’를 잠시 벗고 소년으로 돌아간 듯한 무대는 ‘몬베베’(몬스타엑스 팬덤명)에게 반전매력을 선물했다. ‘근육맨’ 원호는 안경을 쓰고 나와 모범생 같은 색다른 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널하다’와 미발표곡인 ‘노 리즌’(NO REASON)으로 꾸민 무대는 콘서트에 새로운 재미를 더해줌과 동시에 원호의 작곡 실력도 보여줬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자픽 #2 아이엠과 형원이 드레이크의 ‘페이크 러브’(Fake love)와 찰리 푸스의 ‘하우 롱’(How Long)으로 꾸민 무대도 눈길을 끌었지만 이날 유닛 무대에서 가장 돋보인 멤버는 주헌이었다. 유닛 무대 마지막으로 등장한 셔누와 주헌은 브루노 마스의 ‘베르사체 온 더 플로어’(Versace On The Floor)를 열창했다. 셔누의 보컬 실력은 익히 알고 있었지만 그동안 뛰어난 랩 실력을 보여줬던 주헌이 셔누에 밀리지 않는 가창력을 보여준 것은 반전 중의 반전이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심픽 #1 공연 중반부 ‘롤러코스터’(Roller Coaster) 무대를 선보일 때는 멤버들이 무대 밖으로 뛰쳐 나왔다. 노래 시작 전 기현이 “같이 즐길 수 있는 곡도 있어야 해요”라고 말하고, 민혁이 “몬베베도 마음의 준비를 해야 해”라고 한 말의 뜻은 금세 확인됐다. 이들은 객석 사이를 오가며 팬들을 한 발짝 더 가까이에서 만났다. 1층과 2층 사이 통로에 가까이에 자리했던 팬들은 몬스타엑스와 손을 터치하고 깍지도 낄 수 있는 행운도 얻었다. 누가 뭐래도 ‘비글돌’다운 몬스타엑스의 공연이었다.

무대 주변 불기둥이 끊임없이 터져 나오며 공연장을 한층 뜨겁게 만든 ‘신속히’ 무대와 끝없이 반복되던 ‘폭우’ 앙코르 무대도 인상적이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이틀간의 앙코르 콘서트를 마친 이들은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주헌은 지난 31일 첫 솔로 믹스테이프를 발표했다. 민혁은 앙코르 첫날 콘서트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 자리에서 처음 말하는 건데 제 노래를 준비하고 있다”며 “뮤직비디오까지 찍었다”고 깜짝 발표했다. 이들은 ‘따로 또 같이’ 음악 활동을 하며 활동 영역을 넓혀갈 계획이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