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여행 승인 받아도 유서 작성해라”

입력 : ㅣ 수정 : 2018-09-01 1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 연합뉴스

▲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 연합뉴스

“북한 방문을 승인받은 미국인들도 유서를 작성해야 한다”

미국의 소리 방송(VOA)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새로 발령한 북한여행 주의보에서 “미국인들이 북한을 방문하지 말 것을 계속 요구한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이에 앞서 같은 날 관보에 지난해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망 사건을 계기로 시행한 미국인의 북한 여행금지 조치를 1년 더 연장한다는 공고문을 공식 게재했다.

미 국무부는 특히 이번에 갱신한 북한여행 주의보에서 “북한을 ‘여행금지’ 국가인 ‘레벨 4’로 분류”하고 “미국인의 체포와 장기 구금에 대한 심각한 위험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개인들은 미 국무부로부터 특별 승인을 받지 않는 이상 북한으로 향하거나 입국하며 경유하는데 미국 여권을 사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갱신된 여행 주의보는 특별 승인의 경우 매우 제한적인 상황에서만 가능하며, 북한 방문을 승인받은 미국인들은 유서와 보험 수혜자 지정, 위임장까지 작성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