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탄핵 ‘지지’ 49%, 반대(46%) 앞질러

입력 : ㅣ 수정 : 2018-09-01 10: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 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 연합뉴스

측근들이 줄줄이 유죄가 드러나며 ‘사면초가’에 몰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지율에서도 하락하고, ‘탄핵’ 찬성 여론도 반대보다 다소 높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3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와 ABC 방송이 공동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찬성 의견이 49%로 반대(46%)를 소폭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트럼프 대선 캠프 선대본부장 출신인 폴 매너포트와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 등 과거 최측근 인사 2명의 유죄가 잇따라 인정된 이후 트럼프 대통령에 탄핵론을 둘러싼 논쟁이 격화되는 상황에서 이뤄졌다.

국정 지지도 조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60%였고, 찬성은 36%에 그쳤다. 공화당 지지층의 78%는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지지한다고 답했지만, 민주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는 반대 여론이 각각 93%, 59%에 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