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부총리 후보자, ‘전문성 부족’ 지적에 내놓은 해명은?

입력 : ㅣ 수정 : 2018-09-01 09: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는 유은혜 후보자. 연합뉴스

▲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는 유은혜 후보자.
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는 31일 교육계 등 일각에서 제기되는 ‘전문성 부족’의 우려에 대해 “인사청문회를 통해 우려와 지적을 잘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유 후보자는 지난 31일 충남 예산의 한 리조트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의 정기국회 대비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해 ‘전문성에 대해 비판 여론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유 후보자는 “사실 아이를 키우고 모든 국민이 교육을 받았기 때문에 교육 현안과 관련해선 대부분 국민이 특정 부분의 전문가”라며 “전문가라는 것의 해석이 어디에 방점을 두느냐에 따라서도 굉장히 서로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소통과 공감의 능력이나 정무적 판단, 조율과 중재의 경험 등이 우리 사회 교육 현안을 해결하는 데 더 필요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유 후보자는 자신의 교육공무직법 개정안 발의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과정을 설명하면 충분히 이해되고 납득될 수 있는 것인데, 오해의 결과인지 아니면 특정한 정치적 의도를 갖고 비판하는 것인지 이런 것들도 좀 봐야 한다”며 “필요하면 입장문을 내겠다”고 말했다.

유 후보자는 2016년 기간제 교사 등 비정규직을 정규직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교육공무직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으나, 일부 교사와 교사 지망생들의 반발에 부딪혀 스스로 철회한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