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지치더라” 우사인 볼트 데뷔전 골 넣을 뻔한 순간도

입력 : ㅣ 수정 : 2018-09-01 06: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스퍼드 AFP 연합뉴스

▲ 고스퍼드 AFP 연합뉴스

은퇴한 ‘육상 황제’ 우사인 볼트(32 자메이카)가 그토록 고대하던 프로축구 데뷔의 꿈을 이뤘지만 20분 출전에도 너무 빨리 지치더란 냉정한 평가를 받아들었다.

볼트는 31일(현지시간) 호주 고스퍼드에서 프로축구 A리그 소속 센트럴코스트 매리너스가 아마추어 구단을 초청해 개최한 프리시즌 친선경기에 카메오처럼 20분 출전했다. 시드니에서 75㎞ 거리의 고스퍼드에 있는 이 구단의 홈구장에 1만여 관중이 찾았는데 프리시즌 경기에 이렇게 많은 관중이 몰린 것은 처음이었다.

그가 5-0으로 앞선 후반 26분 그라운드에 왼쪽 윙어로 교체 투입되자 많은 관중이 기립 박수를 보냈고 폭죽이 하늘을 수놓았다. 등번호는 95. 여덟 차례나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건 자신의 100m 세계기록 9초50을 가리키는 것이었다. 볼트는 6-1로 경기가 끝난 뒤 “이렇게 높은 수준의 프로 축구 경기에서 뛸 수 있었다는 건 대단한 순간”이었다며 “예상했던 대로였다. 관중들은 내게 기립 박수를 보냈는데 정말 감사한 일이었다. 많이 걱정되긴 했지만 그라운드에 발을 딛는 순간 걱정은 사라졌다”고 돌아봤다.

그의 페널티 지역 안에도 들어가 결정적인 슈팅 기회를 잡았으나 크로스에 그의 왼발이 살짝 못 미쳤다. 나중에 중앙 쪽으로 옮긴 그는 그렇게 많이 중계 화면에 잡히지 않았지만 또다른 크로스 때 다시 몸을 솟구쳤으나 이번에도 그의 머리보다 훨씬 높이 크로스가 지나갔다. 투입된 지 10분 만에 혼전 양상의 공을 오른발로 잡아 드리블을 시도하다 왼발로 패스하는 등 빛나는 볼 컨트롤 능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