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량급 간판 조구함 연장 혈투 끝에 아쉬운 은메달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20: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유도 중량급 간판 조구함(수원시청)이 혈투 끝에 아쉬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조구함이 31일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 유도 100kg급 결승에서 일본의 이다 켄타로에게 잡아채기 공격을 하고 있다. 2018.8.3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구함이 31일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 유도 100kg급 결승에서 일본의 이다 켄타로에게 잡아채기 공격을 하고 있다. 2018.8.31 연합뉴스

조구함은 31일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 100㎏급 결승에서 일본 이다 켄타로(25위)와 연장 접전 끝에 지도패했다. 경기 초반 상대의 거친 잡기를 뿌리치며 신경전을 펼쳤다. 엉덩이를 뒤로 빼며 상대 선수의 하체 기술에도 대비했다. 켄타로의 업어치기 시도까지 막아내며 안정적인 경기를 펼쳤다.


조구함은 경기 1분 20초에 켄타로의 오른쪽 틈새를 노려 업어치기를 노렸지만, 스코어로 인정받지는 못했다. 오히려 되치기를 당해 쓰러졌는데, 비디오판독 끝에 상대 선수의 득점도 인정받지 못했다. 조구함은 상대 선수와 하체 기술을 주고받으며 힘겨루기를 했다. 허리띠가 늘어져 옷매무새를 다시 정리할 정도로 치열한 몸싸움을 했다.

승부는 제한시간 없이 절반 이상의 기술을 성공한 선수가 승리하는 연장전(골든스코어)으로 넘어갔다. 체력이 떨어진 조구함은 연장전 초반 켄타로의 하체 기술에 걸렸지만, 끝까지 버텨냈다. 오히려 연장전 40초에 기습적으로 업어치기를 시도하기도 했다. 경기는 체력전으로 흘러갔고 두 선수 모두 숨을 헐떡거릴 정도로 지쳤다.
조구함이 31일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 유도 100kg급 결승 연장전에서 일본의 이다 켄타로와 끝장 승부를 펼치고 있다. 2018.8.3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구함이 31일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 유도 100kg급 결승 연장전에서 일본의 이다 켄타로와 끝장 승부를 펼치고 있다. 2018.8.31 연합뉴스

그러나 조구함은 연장 2분 27초에 지도를 한 개 받은 뒤 3분 7초에 지도 한 개를 더 받아 반칙패에 몰렸다. 지도 3개를 기록하면 반칙패로 진다. 벼랑 끝에 몰렸지만 포기하지 않고 경기를 펼친 조구함은 연장전 5분 5초에 상대가 지도 한 개를 받으며 희망을 발견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조구함은 완전히 쓰러져 제대로 일어나지 못했고, 심판은 연장전 6분 19초에 조구함에게 세 번째 지도를 줘 승부가 갈렸다.

조구함은 “일단 패배했기 때문에 경기 결과에 대해서도 저도 인정한다”면서 “무릎 수술 이후 아시안게임을 준비하면서 나간 대회들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데다 결승 상대인 이이다 겐타로를 도쿄 그랜드슬램에서 이긴 경험이 있어서 금메달을 쉽게 딸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자신있게 나섰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이어 “연장전에 가면 쉽게 경기를 운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우리나라 선수들의 운동과 훈련량이 많기 때문”이라면서 “그러나 실수를 많이 했다. 내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 상대 선수가 준비를 많이 했다는 것을 느꼈다. 마지막에 진 건 나이기 때문에 이 선수도 다음 대회에서 다시 이겨야 할 선수가 됐다”고 말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16강 탈락의 아픔을 겪었던 조구함은 “마지막 아시안게임이라고 생각했는데 아쉽게 금메달을 못 따서 후회가 된다”면서도 “이제 아시안게임은 지나갔으니 2020 도쿄올림픽을 생각하며 준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