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 3~4위전서 대만 잡고 동메달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2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여자축구가 아시안게임 3회 연속 동메달을 획득했다.
31일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겔로라 스리위자야 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대표팀이 대만을 4-0으로 제압하고 3회 연속 동메달을 획득한 뒤 대한민국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18.8.3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1일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겔로라 스리위자야 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대표팀이 대만을 4-0으로 제압하고 3회 연속 동메달을 획득한 뒤 대한민국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18.8.31 연합뉴스

윤덕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31일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의 글로라 스리위자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축구 여자 3∼4위전에서 대만을 4-0으로 완파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5위인 우리나라는 이로써 2010년 광저우, 2014년 인천대회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3위에 올랐다.


한국은 2002년 부산대회부터 이번 대회까지 5회 연속 4강에 진출했으나 결승에는 한 번도 오르지 못하는 아쉬움을 남겼다. 2002년과 2006년 대회에서는 4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사흘 전 일본(6위)과 준결승에서 1-2로 아깝게 패하면서 사상 첫 아시안게임 금메달 목표가 물거품이 됐다.

윤 감독은 이금민(경주 한수원)을 최전방에 배치하고 장슬기(인천 현대제철), 지소연(첼시 레이디스), 이민아(고베 아이낙), 손화연(창녕WFC)을 공격수로 기용하는 4-1-4-1 포메이션을 구사했다. 주장 조소현(아발드네스)이 중원에 포진하고 수비로는 이은미(수원도시공사), 심서연(인천 현대제철), 홍혜지(창녕WFC), 김혜리(인천 현대제철)가 선발로 나섰다. 골문은 이번 대회 6경기 연속 윤영글(경주 한수원)이 지켰다.
3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겔로라 스리위자야 경기장에서 열린 대만과의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 문미라기 성공시킨 네 번째 골이 상대 골망에 널부러져 있다,2018.8.3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겔로라 스리위자야 경기장에서 열린 대만과의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동메달 결정전에서 한국 문미라기 성공시킨 네 번째 골이 상대 골망에 널부러져 있다,2018.8.31 연합뉴스

조별리그 1차전에서 2-1로 물리쳤던 대만(42위)을 다시 만난 한국은 이번에는 첫 대결 때보다 비교적 수월한 승리를 따냈다. 대만과 조별리그 경기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페널티킥을 실축했던 지소연이 전반 18분 페널티 지역 안에서 오른발로 감아 찬 슛으로 결승골을 뽑아냈다. 한국은 전반 31분에는 이금민이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헤딩슛으로 한 골을 보태 전반을 2-0으로 마쳤다.

후반 들어서도 대만을 몰아세운 한국은 32분 이민아가 페널티 지역 안에서 강력한 대포알 슈팅으로 한 골을 추가했다. 지난 28일 일본과의 4강전 동점골에 이어 두 경기 연속 득점포. 이후 문미라(수원도시공사)가 한 골을 더 보탠 한국은 이날 승리로 대만전 상대 전적 12승2무4패를 기록했다. 1998년 방콕아시안게임에서 1-1로 비긴 뒤 20년간 한 번도 지지 않고 12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