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동열호, 박병호 3점포 앞세워 중국 10-1 대파하고 은메달 확보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19: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야구가 결승에 올라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을 놓고 마지막 한 판을 치른다.
31일 자카르타 겔로라붕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야구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한국대표팀이 중국을 10-1로 대파하고 은메달을 확보한 뒤 상대 선수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8.8.3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1일 자카르타 겔로라붕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야구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한국대표팀이 중국을 10-1로 대파하고 은메달을 확보한 뒤 상대 선수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8.8.31 연합뉴스

선동열 감독이 야구대표팀은 31일 자카르타 겔로라붕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야구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박병호(넥센)의 석 점짜리 쐐기포와 선발 투수 임기영(KIA 타이거즈)의 6과 3분의 1이닝 1실점 투구를 앞세워 중국을 10-1로 제압했다.


타선이 시원스럽게 터지지 않아 2-0의 근소한 우위를 점하고 있던 5회말 2사 1, 2루에서 4번 타자 박병호가 상대 선발 궁하이청을 중월 3점 홈런포로 두들겨 경기 흐름을 완전히 가져왔다. 임기영은 상대 타선을 압도하지는 못했지만 6과 3분의 1이닝 동안 6안타와 사사구 3개를 내주고 삼진 5개를 빼앗으며 1실점만 하는 효과적인 투구로 승리의 디딤돌을 놓았다.
박병호가 31일 자카르타 겔로라붕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아시안게임 야구 슈퍼라운드 2차전  5회말 2사 1,3루에서 3점 홈런을 때려내고 있다. 2018.8.3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병호가 31일 자카르타 겔로라붕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아시안게임 야구 슈퍼라운드 2차전 5회말 2사 1,3루에서 3점 홈런을 때려내고 있다. 2018.8.31 연합뉴스

예선라운드 첫 경기에서 대만에 뜻밖의 일격을 당해 B조 2위로 슈퍼라운드에 오른 한국은 전날 A조 1위인 일본을 5-1로 누른 데 이어 중국까지 제압하고 결승 진출을 확정해 은메달을 확보했다. 1패를 안고 슈퍼라운드에 나선 한국은 2승1패가 돼 남은 일본(1승 1패)-대만(2승)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상위 두 팀이 치르는 결승에 선착했다.


일본이 대만을 잡아 한국, 일본, 대만 모두 2승 1패가 되더라도 한국은 동률팀 간 순위를 결정하는 수치인 ‘팀 성적지표’(TQB)에서 최소 상위 두 팀 안에 들어 결승에 오른다. 대만이 일본을 꺾으면 3승으로 결승에 진출하고 우리에는 설욕의 기회가 주어진다. 결승전은 9월 1일 오후 6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