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새달 5일 특별사절단 평양에 파견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18: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 2층 회담장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며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 2층 회담장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며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이 새달 5일 북한 평양에 특별사절단을 파견한다고 청와대가 31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오전 10시 30분 북에 전통문을 보내 오는 9월 5일 문 대통령의 특사를 파견하겠다고 제안했다”며 “전통문을 받은 북한은 오후에 특사를 받겠다는 내용의 회신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대북 특사는 2차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과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 등을 폭넓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4일 남북은 4차 고위급회담을 통해 2차 남북정상회담을 9월 안에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한 바 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