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총잡이들 경남 창원 집결, ‘제52회 세계사격선수권대회‘ 개막, 북한 선수단도 22명 참가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16: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최고 총잡이들이 경남 창원에 집결했다.

국제사격연맹(ISSF)이 주관하는 2018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가 31일 창원에서 개막해 15일까지 16일간 열린다.

이번 제52회 세계사격선수권대회는 90개 나라 선수와 임원 4255명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다.

개막일인 31일은 공식 입국일로 경기는 열리지 않고 입국한 선수들은 비공식 훈련을 한다.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개막 31일 개막한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이 창원국제사격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개막
31일 개막한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이 창원국제사격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1일 공식훈련을 하고 경기는 2일 부터 시작해 폐회식이 열리는 14일까지 창원국제사격장과 해군교육사령부 사격장에서 진행된다.

대회 개회식은 9월 1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다.

북한 선수단 22명(14개 종목 선수 12명, 임원 10명)도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북한 선수단은 이날 오전 중국 국제항공편으로 베이징에서 출발해 김해공항으로 입국했다.
김해공항을 통해 입국한 북한 사격 선수단  31일 북한사격선수단이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김해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해공항을 통해 입국한 북한 사격 선수단
31일 북한사격선수단이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김해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6·15남북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아리랑응원단 100여명이 공항에서 북한 선수단을 맞으며 환영했다.

정구창 창원시 제1부시장도 공항에서 북한 선수단이 도착하자 “세계사격선수권대회를 맞아 창원을 찾은 선수단 모두가 귀한 손님”이라며 “창원시민 모두가 반기고, 응원하니까 선수들도 편안한 마음으로 좋은 성적 내길 바란다”며 환영의 뜻을 전했다.

북한 선수 가운데 한 명은 “이렇게까지 환영해줄 줄 몰랐다”며 “많은 분들의 기대가 큰 만큼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북한 선수단은 창원시 진해구에 있는 이순신 리더십 국제센터를 숙소로 쓴다. 이순신 리더십 국제센터는 5층 건물로 신축해 올해 4월 개관했다. 숙소는 건물 4~5층에 45실이 있으며 모두 1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이번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에는 2020년 도쿄 올림픽 사격 쿼터 360개 가운데 60개가 걸려있다.

참가 선수단 규모는 개최국 한국이 225명으로 가장 많다. 러시아(194명), 독일(177명), 중국(177명), 인도(167명), 미국(165명), 우크라이나(111명) 등 7개국은각 100명이 넘는 선수단이 참가했다.

한국은 ‘권총 황제’ 진종오(KT)와 25m 속사권총 세계기록 보유자 김준홍(KB국민은행), 소총 간판 김종현(KT), 스키트 세계 3위 이종준(KT), 여자 권총 기대주 김민정(KB국민은행),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최영전(국군체육부대), 신현우(대구시설공단), 정유진(청주시청) 등 최고 명사수들이 총 출동한다.

아시안게임에서 아쉽게 메달을 놓친 진종오는 이번 대회 10m 공기권총(다음 달 6일)과 신설 종목인 10m 공기권총 혼성(다음 달 2일) 경기에 출전해 메달 사냥에 나선다.

지난달 미국 투손 월드컵에서 한국 남자 산탄총으로는 최초로 깜짝 금메달을 딴 이종준과 뮌헨 월드컵 3위 김민정도 메달 후보다.
창원국제사격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는 세계사격선수권대회 참가 선수들 31일 개막한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이 창원국제사격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창원국제사격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는 세계사격선수권대회 참가 선수들
31일 개막한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이 창원국제사격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참가 선수들 가운데 독특한 이력 등으로 화제가 되는 선수들도 많다.

리우올림픽 50m 권총에서 동메달을 따 금메달을 차지한 진종오 선수와 호형호제 사이가 된 북한 김성국 선수가 2년만에 다시 진종오 선수와 겨룬다.

리우올림픽에서 베트남 올림픽 역사상 첫 금메달을 따 베트남 사격영웅이 된 호안 쑤안 빈도 출전했다.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당시 50m 소총3자세 결승전에서 마지막 1발을 다른 선수 과녁에 맞추는 어이없는 실수로 금메달을 놓쳤다가 4년 뒤 베이징 올림픽에서 역시 은메달을 땄던 미국의 매튜 에몬스 선수가 금메달에 도전한다.

리우올림픽에서 여자 25m 권총 금메달과 10m 공기권총 은메달을 차지하고, 현재 두 종목 세계랭킹 1위에 올라 있는 수려한 외모와 실력을 겸비한 그리스 사격여신 안나 코라카키 선수도 참가했다.

1988년 서울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뒤 9회 연속 올림픽에 출전한 살루크바제(조지아) 선수가 아들과 함께 출전했다.

사격입문 2년만인 올해 16살의 나이로 두차례 월드컵에 출전해 10m 공기권총 종목에 모두 우승하며 사격계 신성으로 떠오른 인도 바커 마누가 이번 대회에서도 성인들을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지 주목된다.

세계사격선수권대회는 4년마다 열리는 국제스포츠 행사다.

제1회 그리스 올림픽이 열린 다음 해인 1897년 제1회 대회가 열렸다.

대한민국은 아시아에서 유일한 대회 개최국으로 1978년 제42회 서울 대회에 이어 40년만에 두번째로 창원에서 제52회 대회를 개최한다.
창원국제사격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는 세계사격선수권대회 참가 선수들 31일 개막한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이 창원국제사격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창원국제사격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는 세계사격선수권대회 참가 선수들
31일 개막한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이 창원국제사격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폐회식은 9월 14일 창원국제사격장에서 열리고 다음날은 대회 참가 선수단이 공식 출국하는 출발일이다.

글·사진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