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차주 1228명 BMW 상대 공동소송 소장 제출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16: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MW 차주 1228명이 BMW 연쇄 화재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었다며 BMW를 상대로 공동소송을 제기했다.

차주들의 소송을 대리하고 있는 법무법인 해온 구본승 대표변호사는 31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BMW코리아와 BMW그룹 본사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청구소송 소장과 BMW코리아 자산 가압류 신청서를 제출했다. 차주들은 안전진단과 리콜로 인한 대차 비용과 정신적 피해보상 등 1인당 1500만원을 청구했으며 BMW 드라이빙센터와 BMW코리아 입주건물의 임차보증금 등에 대한 가압류도 신청했다.

구 변호사는 이날 소장을 제출한 뒤 “이번 소송을 통해 BMW의 잇단 화재로 인해 정신적 스트레스를 극심하게 겪은 차주들의 피해를 보상하고 BMW 측의 잘못을 명명백백하게 밝히겠다”라면서 “BMW 측이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했고 차주들의 피해가 확실한 만큼 승소할 자신이 있다”고 주장했다.

차주 1228명은 한국소비자협회의 법률지원을 통해 공동소송에 나섰다. 신현두 한국소비자협회 사무총장은 “이번 BMW 소송을 계기로 소비자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한국소비자협회는 자동차 관련 교수와 명장, 기술사 등으로 구성된 기술지원단과 소송지원단을 구성해 차주들의 소송을 지원하고 있다. 협회는 내달 1일부터 2차 소송 참여자를 모집한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