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수소차 2000대 보급 ... 현대차 ‘넥쏘’ 날개 달까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16: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가 내년 총 2000대에 달하는 수소차에 보조금을 지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현대자동차의 수소전지차 ‘넥쏘(NEXO)’의 판매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31일 환경부와 업계에 따르면 환경부는 내년도 예산안에 수소차 구매보조금 관련 예산에 450억원을 책정해 총 2000대에 구매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지급액은 1대당 2250만원으로 올해와 동일하다. 여기에 지방자치단체별로 1000만원에서 1250만원으로 책정된 추가 지원금을 더해 최대 35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으며, 최대 720만원 상당의 세금 감면 혜택도 주어진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수소 승용차는 현대차의 2세대 수소차 넥쏘가 유일하다. 넥쏘는 올해 3월에 출시돼 7월까지 208대 판매됐다. 애초 정부가 책정한 수소차 구매보조금은 올해 신규 편성된 예산에 지난해 이월된 예산을 합해 246대 분이었지만, 넥쏘 출시 첫 날 733만대가 계약되는 등 계약자가 1500대에 달할 정도로 수요가 높았다. 지난 5월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500대를 추가 지원할 수 있게 돼 올해 넥쏘는 746대 판매가 가능하게 됐다. 넥쏘의 신차 효과가 예상을 뛰어넘으면서 정부의 구매 보조금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돼왔고, 정부는 내년 보조금 지급 규모를 2000대로 대폭 확대했다.

정부의 보조금 지급 규모 확대로 수소차 보급의 걸림돌 중 하나인 가격 장벽이 상당 부분 해소되게 됐다. 이에 따라 넥쏘의 판매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도 정부의 보급 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넥쏘의 생산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월 50대 가량 판매되고 있는 넥쏘는 올해 보조금을 소진하기 위해서는 연말까지 매달 100대 가량 판매돼야 하지만, 생산 능력이 충분하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 보조금 지급 규모인 746대는 충분히 연내 생산해 판매할 수 있다”면서 “핵심 부품 수급이 관건인데 부품사와 협의해 내년 2000대 생산 및 판매가 가능하도록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2세대 수소차 ‘넥쏘(NEXO)’ 현대자동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현대자동차 2세대 수소차 ‘넥쏘(NEXO)’
현대자동차 제공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