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아름, 한국 사이클 역대 AG 첫 4관왕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16: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아름(28·상주시청)이 한국 사이클 아시안게임 역대 첫 4관왕에 올랐다.
나아름(왼쪽)이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트랙사이클 여자 메디슨 결승에서 금메달을 확정한 뒤 함께 달린 김유리와 손을 맞잡으며 트랙을 돌고 있다.  2018.8.3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나아름(왼쪽)이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트랙사이클 여자 메디슨 결승에서 금메달을 확정한 뒤 함께 달린 김유리와 손을 맞잡으며 트랙을 돌고 있다. 2018.8.31 연합뉴스

나아름은 31일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트랙사이클 여자 매디슨 결승에서 김유리(31·삼양사)와 함께 달려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은메달은 61점을 받은 홍콩이, 동메달은 31점에 그친 중국에 돌아갔다. 사이클 트랙 중장거리 종목인 매디슨은 두 선수가 교대로 달리는 포인트 레이스다.


이로써 나아름은 여자 개인도로, 도로독주, 단체추발을 이어 매디슨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대회 4관왕에 올랐다. 이번 대회 한국선수단의 첫 4관왕을 신고하면서 한국 사이클 역대 최초의 아시안게임 4관왕이 됐다.
나아름은 지난 22일 여자 개인도로와 24일 열린 도로독주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을 때는 트랙 사이클에서도 금메달을 이어가겠느냐는 질문을 받고는 “메달을 보고 이 대회에 오지 않았어요. 다 쏟아내고 가는 게 제 목표입니다”고 대답했다.
나아름이 31일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트랙 사이클 여자 메디슨 결승에서 힘차게 페달을 밟으며 트랙을 질주하고 있다.  2018.8.3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나아름이 31일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트랙 사이클 여자 메디슨 결승에서 힘차게 페달을 밟으며 트랙을 질주하고 있다. 2018.8.31 연합뉴스

그는 “저는 원래 욕심이 많은 성격이다. 그런데 대회에서 욕심을 부리니 부상도 따르고 원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더라”라고 말했다.

나아름은 국제종합대회 데뷔전이었던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악몽을 겪었다. 포인트레이스 메달권을 달리다가 앞에서 넘어진 선수에게 휩쓸려 같이 낙차, 메달의 꿈을 날리고 다치기까지 한 것이다.

나아름은 “여러 일을 겪다 보니 욕심을 버리고 임하는 게 저의 노하우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훈련에서 쌓은 것을 모두 쏟아낸다면 후회 없는 경기를 하게 된다. 편하게 경기할 생각은 없다. 정말 후회 없이 내 모든 것을 쏟아내서 후회 없는 경기를 하는 것만이 나의 목표”라고 말했다.

이날 매디슨까지 석권하면서 4관왕에 등극한 나아름은 여자 단체추발 우승으로 3관왕이 됐을 때 “장선재 코치님을 넘어서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했다. 장선재 코치는 현역 시절 2006 도하 아시안게임 3관왕, 2010 광저우대회 2관왕 등 한국 트랙 중장거리의 에이스였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