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김광두와 면담···“소득주도성장 전환 발언 없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14: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 대통령, ‘데이터를 안전하게 잘 쓰는 나라로’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후 경기도 성남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열린 데이터 규제혁신 현장방문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2018.8.3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 대통령, ‘데이터를 안전하게 잘 쓰는 나라로’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후 경기도 성남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열린 데이터 규제혁신 현장방문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2018.8.31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30일) 청와대에서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을 만나 1시간가량 경제정책과 관련한 얘기를 나눴다고 청와대가 31일 밝혔다. 김광두 부의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경제공약인 ‘J노믹스’ 설계자로 알려졌다. J노믹스의 주요 내용은 일자리 창출, 4차 산업혁명 대비, 세제 개편을 통한 소득 재분배 등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경제수석과 경제보좌관이 배석했고, 국민경제자문회의 활동 상황 보고 뒤 향후 운영 방안에 대해 말했다”고 밝혔다. 국민경제자문회의는 대통령이 의장이며, 헌법에 의거해 설립된 기구다. 국가 경제의 전반적인 방향을 잡는 역할을 한다.

김 대변인은 “운영 방안 중에는 곧 열리는 국민경제자문회의에 문 대통령이 참석해줄 것과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이 자주 국민경제자문회의에 방문해 줄 것을 요청하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

▲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

이와함께 문 대통령과 김 부의장은 소득주도성장을 포함한 경제정책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김 부의장은 “소득주도성장은 사람 중심 경제의 한 부분”이라며 “소득주도성장 논쟁에 매몰되지 말고 사람 중심 경제라는 큰 틀에서 얘기하자. 백 투 더 베이식. 기본으로 돌아가자”라고 말했다.

또 김 부의장은 사람 중심 경제의 주요한 방안 중에 하나로 인력 인재 양산, 인력 양성을 건의했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그간 우리 정부가 추진해온 소득주도성장을 전환하라거나 변경하라는 내용은 아니었다”고 말한 것으로 뉴스1이 전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