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도 남녀 중량급 무더기 금메달 노크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14: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유도대표팀 중량급 선수들이 모두 결승에 진출, 최소한 5개의 은메달을 확보했다.
조구함 [서울신문DB]

▲ 조구함 [서울신문DB]

남자 90㎏급 곽동한(하이원)과 100㎏급 조구함(수원시청), 100㎏ 이상급 김성민(한국마사회), 여자 78㎏급 박유진(동해시청), 여자 78㎏ 이상급 김민정(한국마사회)은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유도 준결승에서 모두 이겨 이날 결승 매트를 밟는다.


조구함은 준결승에서 아랍에미리트 이반 레마렌코(35위)를 반칙승으로 꺾고 금메달 결정전에 안착했다. 경기 초반 잡기 싸움을 펼치며 기회를 엿보다 경기 종료 2분여를 남기고 업어치기를 시도했으나 상대 선수가 몸을 비틀면서 기술을 인정받지는 못했다. 대신 상대 선수에게 지도(반칙) 1개가 부과됐다.

조구함은 경기 종료 1분 21초 전 다리를 걸어 레마렌코를 넘어뜨렸지만, 역시 스코어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조구함은 일방적으로 공격을 펼쳤고, 레마렌코는 경기 종료 17초 전 소극적인 태도로 지도 1개를 더 받았다.

승부는 시간제한 없이 절반 이상의 기술을 성공한 선수가 승리하는 연장전(골든 스코어)에서 갈렸다. 연장전 1분 33초에 조구함이 업어치기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레마렌코가 반칙을 범해 세 번째 지도를 받으면서 반칙패가 선언됐고, 조구함은 결승행을 확정했다.

여자 78㎏ 이상급 김민정은 중국 왕 얀(28위), 여자 78㎏급 박유진은 즈베키스탄 율다스헤바 노디라(141위)를 각각 한판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자 100㎏ 이상급 김성민은 일본 오지타니 다케시(19위)를 반칙승으로 넘었다. 케시는 금지 기술인 겨드랑이대 팔꺾기 기술을 시도하다 반칙패를 당했다.

남자 90㎏급 곽동한은 일본 혼혈선수 베이커 마슈(43위)와 준결승에서 치열한 승부를 펼치다 경기 종료 11초를 남기고 마슈가 3번째 지도를 받아 반칙승으로 결승에 올랐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