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능통장’ ISA 최근 6개월 수익률 -3.09%로 저조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14: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면 ‘만능통장’으로 불리는 일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의 최근 6개월 수익률이 두달째 마이너스를 이어가고 있다.

MP별 최근 6개월 수익률 TOP 10. 금융투자협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MP별 최근 6개월 수익률 TOP 10.
금융투자협회 제공

3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7월말 기준 6개월 평균 수익률은 -3.09%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6월말(-0.90%)에 비해 2.19%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업권별로는 증권사 일임형 ISA가 -3.43%로, -2.53%를 기록한 은행보다 수익률이 부진했다. 2016년 도입된 ISA은 한 계좌에 예금과 펀드, 파생결합증권 등 여러 금융상품을 담을 수 있다.

개별 MP 별로는 최근 6개월 수익률이 가장 높아도 2%를 넘지 못했다. 초저위험 상품인 메리츠종금증권의 이자소득형A이 1.45%로 가장 높았다. 저위험 상품인 우리은행의 우량채 ISA(안정추구형)가 1.33%, 초저위험 상품인 KEB하나은행의 1Q 일임형 ISA 최저위험이 1.06%로 뒤를 이었다.

유형별로는 초고위험 MP는 같은 기간동안 평균 -6.22% 손실을 입었다. 반면 초저위험 상품은 0.55%로 가장 높았다. 초저위험 MP에서도 최근 6개월 동안 -1.61% 수익률을 기록한 상품도 있었다.

다만 누적수익률은 8.1%로 지난 6월 말(7.62%)에 소폭 올랐다. 미국과 유럽연합(EU) 간 무역 분쟁이 누그러지면서 국내 증시가 회복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