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율 53%…취임 후 최저치 경신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14: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민선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정책발표를 듣고 있다. 2018.8.30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0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민선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정책발표를 듣고 있다. 2018.8.30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취임 후 가장 낮은 53%를 기록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도 역시 동반하락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28∼30일 전국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3%포인트 하락한 53%로 집계됐다.

한국갤럽 여론조사를 기준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는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최저치를 경신한 것이다.

문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지난주보다 5%p 상승한 38%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의견 유보는 8%로 나타났다.

직무수행을 긍정평가 하는 이유로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14%)이 가장 많이 꼽혔다. ‘서민을 위한 노력·복지 확대’(11%), ‘대북·안보 정책’(10%),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1%)이 가장 많았고, ‘대북 관계·친북 성향’(10%), ‘최저임금 인상’(9%),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일자리 문제·고용 부족’·‘독단적·일방적·편파적’, ‘과도한 복지’(4%) 등의 순이었다.

민주당 지지도도 동반하락했다. 6월 지방선거 후 하락세를 기록한 민주당 지지도는 2주 전 반등하는 듯하다 지난주(40%)보다 2%p 떨어진 40%를 기록했다.

자유한국당과 정의당이 각각 12%, 바른미래당이 7%를 기록했다. 정의당의 경우 3%p 떨어진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각 1%p, 2%p 올랐다. 민주평화당은 1%로 지지도 변화가 없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