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값진 동메달’ 유도 63㎏ 한희주 “아시안게임 출전이 꿈…메달 따니까 표현 못하게 좋네요”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14: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메달 목에 건 한희주 자카르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동메달 목에 건 한희주
자카르타 연합뉴스



“말로 표현 못하게 좋네요.”

한희주는 지난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여자 63㎏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몽골의 간카히츠 볼드와 연장까지 가는 싸움 끝에 골든 스코어 절반승을 거두고 동메달을 차지했다. 한희주는 첫 경기에서 레바논의 수엘렌을 한판으로 제압하고 기분 좋게 출발했으나 8강에서 중국의 탕징에게 한판패를 당했다. 패자전에서 인도네시아의 율리 프라디브타를 한판으로 꺾고 동메달 결정전에 진출했으며 마지막 경기에서 근성을 발휘해 연장 절반승을 따냈다.

한희주는 “시합에 나가면 긴장 많이 하곤 했다. 이번에도 긴장 너무 했다”며 “덜덜 떨다가 (상대 기술에) 넘어가서 속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동메달 결정전에 대해 기대했기 보다는 지더라도 자신있게 하자고 생각했다”며 “생각지도 못한 결과가 나와서 너무 좋고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희주는 “금메달 기대하고 오긴 했어서 졌을 때 충격이 컸다”며 “예전보다 많이 좋아졌는데 아직도 부족한 점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유도를 10년간 해오면서 아시안게임 출전이 꿈이었다. 이렇게 메달을 따내니 좋다”며 “아직 나이가 22살이다. 더 열심히 해서 올림픽 금메달이 목표다. 도쿄올림픽 메달을 노려본다”고 힘주어 말했다.

자카르타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