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프링 1m 동메달’ 우하람 “기량 50%도 발휘 못해 아쉽다…그래도 전종목서 메달 도전”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13: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하람과 김영남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1m 스프링보드 종목을 마친 뒤 우하람(왼쪽)과 김영남이 미소를 짓고 있다. 자카르타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하람과 김영남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1m 스프링보드 종목을 마친 뒤 우하람(왼쪽)과 김영남이 미소를 짓고 있다.
자카르타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기량에 50%도 못 발휘해서 아쉽네요.”

‘한국 남자 다이빙의 간판’ 우하람(20)이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 수영장에서 열린 다이빙 남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6차 시기 합계 382.70점을 받아 중국의 펑젠펑(462.15점)과 류청밍(432.85점)에 이어 3위를 차지한 뒤 내뱉은 말이다. 우하람은 4년 전 인천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따냈던 이 종목에서 내심 중국 선수들을 제치길 바랬으나 또다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영남(22)과 짝을 이뤄 싱크로나이즈드 3m 스프링보드와 싱크로나이즈드 10m 플랫폼에서 각각 은메달을 획득한 데에 이어 이번대회 세 번째 메달을 차지한 것이기도 하다.

우하람은 “3등을 해서 좋긴 하지만 결과적으로 아쉬운 부분이 많았다. 예선전보다도 저조한 기록이 나왔다”며 “전체적으로 실수도 많고 완벽하게 해낸 라운드가 없어서 좀 아쉬운 것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금메달을 딸 수 있는 확률이 그나마 조금 높은 종목이었는데 중국 선수들이 잘하더라”며 “긴장도 했고 전체적으로 자신있게 못 했던 것 같다. 너무 잘하려고 하니까 그랬던 것 같다”고 덧붙엿다.
메달 목에 건 우하람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메달 목에 건 우하람



우하람과 김영남은 이제 두 종목을 남겨뒀다. 31일에 남자 스프링보드 3m와 9월 1일에는 남자 플랫폼 10m 경기를 치른다.

우하람은 “3m 스프링이 가장 좋아하는 종목이기 때문에 일단 최대한 할 수 있는 기술들을 전부 쏟아내고 싶다. 이 종목에서 중국 선수들이 워낙 실수없이 잘 하긴 하는데 그래도 메달을 목표로 열심히 하겠다”며 “이번 대회 전종목에서 메달을 목에 거는 것이 목표다”고 말했다.

함께 출전한 김영남은 이날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352.45점으로 5위를 차지했다. 예선 4위로 결선에 올랐지만 그보다는 조금 저조한 성적이다.

김영남은 “실수를 많이 해서 아쉽다. 코치님이 ‘긴장을 많이 해서 어깨에 힘이 들어갔다. 편하고 자신감있게 하라’고 말씀하셨는데 그걸 완전히 수행하지 못한 것 같다”며 “그래도 하람이가 잘 해줘서 다행이다”고 말했다. 이어 “4년 전 인천 대회 때 스프링보드에서 6번의 점프 중 한 번 실격을 먹은 적이 있다. 그래서 스프링보드가 많이 긴장됐던 것 같다”며 “오늘 아픈 경험을 한 것을 발판 삼아서 남은 경기에서는 더욱 잘해내고 싶다”고 덧붙였다.

자카르타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