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맥주제조기 출시하나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1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대현 사장 “생각하고 있다”
국내에 의류건조기, 의류관리기(스타일러) 시장을 앞장서서 만든 LG전자가 맥주제조기를 만들 수 있다는 발언이 송대현 H&A부문 사장 입을 통해 나왔다. 송 사장은 30일(현지시간)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인 ‘IFA 2018’ 개막을 앞둔 기자간담회에서 건조기, 스타일러 뒤를 이을 제품을 묻는 질문에 “다음 제품이 있지만 말할 수 없다”면서 “맥주제조기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대현 LG저자 H&A부문 사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송대현 LG저자 H&A부문 사장

송 사장의 발언은 맥주제조기가 두 제품을 잇는 ‘히트상품’은 아니더라도 상품 출시 가능성이 있다는 취지로 들렸다. 그는 “B2B(기업 대 기업)나 가정용 수제 맥주기 등 B2C(기업 대 소비자)도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면서 “혼자 사는 것을 즐기는 세대도 많고 전부 개인화 돼 가는데, ‘내가 원하는 맥주를 내가 만들어 먹고 싶다’는 수요가 많이 나타나, 그에 맞는 제품을 내놔야 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자사 초프리미엄 브랜드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와 ‘LG 시그니처’에 방점을 찍고 이번 IFA 전시를 준비해왔다. 특히 올해 약 180억달러 규모로 추정되는 유럽 빌트인 시장에 진출하며 론칭하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만을 전시하기 위해 별도 공간을 마련하기도 했다. 송 사장은 “프리미엄 시장이란 전체 시장을 100으로 놨을 때 가격 면에서 상위 30% 정도를 프리미엄 시장이라고 판단한다”면서 “그 프리미엄 쪽에 집중하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베를린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