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널티에 부상에 ... 불운의 여자 철인3종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13: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윤정 달리기 환복 과정에서 꼼짝 못하고 15초 페널티
정혜림은 물세례에 놀라 넘어지면서 발목 접질러 병원행
장윤정이 3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여자 트라이애슬론에 출전, 수영을 마친 뒤 흐트러진 머리카락을 정리하며 사이클 출발지점으로 급히 이동하고 있다. 2018.8.3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장윤정이 3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여자 트라이애슬론에 출전, 수영을 마친 뒤 흐트러진 머리카락을 정리하며 사이클 출발지점으로 급히 이동하고 있다. 2018.8.31 연합뉴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메달권 진입 기대를 모았던 한국 여자 트라이애슬론이 불운 탓에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장윤정(30·경주시청)은 3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의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에서 열린 트라이애슬론 여자 개인전에서 2시간2분35초를 기록, 출전 선수 23명 가운데 5위로 들어왔다. 함께 출전한 정혜림(19·통영시청)은 레이스 도중 발목을 다쳐 완주하지 못했다. 철인 3종 경기로도 불리는 이 종목은 수영 1.5㎞, 사이클 40㎞에 이어 달리기 10㎞를 뛰어 순위를 정한다.

둘은 사이클을 마쳤을 때만 하더라도 메달권 진입을 바라볼 수 있을 정도로 호조를 보였지만 아쉬운 장면이 연달아 나오면서 분루를 삼켰다. 먼저 불운을 맛본 쪽은 장윤정이었다.

장윤정은 사이클을 마친 뒤 육상 경기복으로 갈아입는 과정에서 실수가 나왔다. 사이클 헬멧을 정해진 장소에 놓고 이동해야 하는데 헬멧을 지정 구역 바깥에 두는 바람에 15초 페널티를 받았다. 이 때문에 15초간 움직이지 못하고 제자리에서 대기해야 했다. 그는 경기를 마친 뒤 “제 번호에 헬멧 등이 다 들어가야 하는데 실수로 헬멧이 들어갔다가 튕겨 나가는 바람에 페널티가 적용됐다”며 “중간에 리듬이 깨졌고, 페널티라는 걸 알고 나서 정신적으로 흔들렸다”고 아쉬워했다.
정혜림이 3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여자 트라이애슬론 경기에서 세 번째 종목인 10km 달리기를 하고 있다.2018.8.3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혜림이 3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여자 트라이애슬론 경기에서 세 번째 종목인 10km 달리기를 하고 있다.2018.8.31 연합뉴스

정혜림은 더 안 좋았다. 네 바퀴를 돌아야 하는 달리기에서 첫 바퀴를 돌다가 발목을 다쳐 구급차로 이송됐다. 대한철인3종협회 관계자는 “레이스 도중 자원봉사자가 선수들을 시원하게 해주려는 의도였는지 찬물을 뿌렸는데 거기에 놀라 몸의 중심을 잃고 발목을 접질렸다”고 설명했다. 정혜림은 발목을 다치고도 투혼을 발휘해 한 바퀴를 더 돌았지만 코칭스태프의 만류로 레이스를 중단했고, 이후 골인 지점까지 구급차로 이동한 뒤 병원으로 이송됐다.

협회 관계자는 “정혜림은 9월 2일 열리는 릴레이 출전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정혜림 대신 박예진(17·통영시청)이 출전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장윤정은 “일단 아직 릴레이 경기가 남은 만큼 거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