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3차 관세 폭탄 장전… 시진핑, 아프리카 세 규합해 반격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10: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FP 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FP 연합뉴스

미국이 중국에 3차 관세 폭탄을 투하할 것인가.

블룸버그통신은 3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00달러(약 222조 1000억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 부과를 강행할 뜻을 참모들에게 밝혔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진행 중인 의견수렴 절차가 다음 달 6일 끝나는 즉시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다.

미국의 중국에 대한 3차 관세 폭탄을 강행하면 양국의 무역전쟁은 전면전으로 치달을 것이 확실시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 미국무역대표부(USTR)에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당초 계획한 10%에서 25%로 올릴 것을 검토하라고 지시했었다.

중국은 미국이 2000억 달러 규모의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면 600억 달러어치의 미 제품에 보복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공언해왔다. 미중은 이미 두 차례에 걸쳐 총 500억 달러 규모의 관세 폭탄을 주고받았다.

위기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아프리카를 우군으로 끌어들이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지난달 아프리카 순방을 한 데 이어 다음 달에는 베이징에서 대규모 ‘중국·아프리카 협력포럼 정상회의’를 연다.

이 행사는 중국이 올해 자국에서 개최하는 국제 행사 중 가장 규모가 크다. 30여개국의 아프리카 정상들이 방문할 전망이다. 시 주석은 이 행사에서 미국을 겨냥해 ‘보호주의 반대’를 천명할 방침이다. 시 주석의 이같은 움직임은 아프리카 세력을 결집함으로써 국제무대에서 미국을 겨냥한 발언권을 강화하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베이징 소식통은 “시 주석이 지난달 아프리카 순방을 하면서 가는 곳마다 자유무역을 외쳐 미국의 심기를 건드렸다”면서 “아프리카 정상들을 모두 모아놓고 베이징에서 열리는 이 회의는 중국으로서는 미국을 겨냥해 자신의 정당함을 선전하기에 더 없는 좋은 기회”라고 평가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