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연 1.5% 동결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10: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은행이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생각에 잠긴 이주열 총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한국은행은 기준 금리를 동결했다. 2018.7.12  연합뉴스

▲ 생각에 잠긴 이주열 총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한국은행은 기준 금리를 동결했다. 2018.7.12
연합뉴스

한은은 31일 서울 중구 태평로 한은 본부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기준금리를 연 1.50%로 유지했다. 기준금리는 지난해 11월 인상된 뒤 9개월 째 동결된다.

시장에서는 한은이 이번에 금리를 동결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금융투자협회가 채권전문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82%가 기준금리 동결을 예상했다. 금리를 올리기엔 ‘고용 쇼크’ 등 탄탄치 않은 경기 여건이 발목을 잡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 증가폭은 5000명대에 그쳐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한편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지난 6월 기준금리를 0.25% 인상하면서 한미간 금리역전 역전폭이 커졌다. 일각에서는 한은이 11월 금리인상 이후 금리 인상 시기를 실기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