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중 기자의 책 골라주는 남자] 책에 밑줄 대신 스티커… 훑어내릴 때 그 만족감이란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0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주일에 100권 안팎의 책이 문화부로 옵니다. 책골남은 월요일 오후쯤 책을 고르고 금요일 오전까지 서평을 씁니다. 책 읽는 시간은 길어야 3일. 철학, 사회과학, 역사, 기술과학, 언어 분야 책을 주로 고르는 편입니다. 책의 중요 정보를 빠른 시간에 읽고, 판별하고, 소화해 글을 써야 합니다.

독서법도 남들과 조금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도이 에이지가 쓴 ‘그들은 책 어디에 밑줄을 긋는가’(비즈니스북스)는 이럴 때 참고할 만합니다. 책 1장에 ‘밑줄을 쳐서는 안 되는 부분’에 관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내 생각이나 신념을 뒷받침해 주는 문장을 읽으면 기분이 좋아지고, 신나게 밑줄을 긋고 싶은 것은 당연합니다. 그러나 저자는 “그런 마음과 행위는 그저 단순한 ‘자아도취’일 뿐”이라 지적합니다. 그러면서 “삶과 비즈니스의 열쇠를 쥔 문장을 골라 밑줄을 긋는 독서로 방향을 선회하라”고 충고합니다. 양보다는 질에 집중하는 ‘미니멀 독서’를 제시합니다. ‘느리게 읽기’, ‘부분 독서’, ‘원인 보기’, ‘다르게 읽기’, ‘배경 읽기’ 등 독서 노하우가 눈여겨볼 만합니다.

니시무라 아키라가 쓴 ‘직장인의 6가지 독서습관’(더난)에는 좀더 구체적인 방법이 담겼습니다. 책을 읽으며 중요한 지점, 혹은 내가 몰랐던 지점, 개인적으로 와 닿았던 지점에 손가락 크기만 한 스티커 메모지를 붙이면서 책을 읽습니다. 책을 모두 읽고서 스티커 메모지를 모두 떼 A4 용지에 순서대로 붙여 투명 폴더 파일에 넣어둡니다. 그리고 그걸 토대로 정리하는 방법입니다. 과거엔 책을 읽으며 중요한 부분에 밑줄을 그어 두었습니다. 그러나 나중에 그 지점이 어딘지 찾는 것도 일이더군요. 책이 알려주는 방식대로 책을 읽어 보니, 보고서나 참고 서적을 읽을 때 아주 유용했습니다. 최근엔 절반 크기의 인덱스 스티커만 붙여 놓고 나중에 그 부분만 다시 보며 참고하고 있습니다. 책 옆구리에 붙은 이런 스티커를 저는 개인적으로 ‘털’이라 부릅니다. 책을 다 읽은 후 손으로 ‘털’을 훑어내릴 때의 그 만족감이란! ‘털’이 많이 붙을 책이 오길 이번 주도 기대합니다.

gjkim@seoul.co.kr

2018-08-31 3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