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새 내각은 합심해서 경제·일자리 실적 내야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00: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5명의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했다. 정부 출범 후 첫 개각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정경두 국방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이재갑 고용노동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등이다. 교체된 부처들의 면면을 보면 대학 입시제도 혼선을 빚은 교육부, 잇단 말실수와 ‘기무사 계엄문건’ 논란에서 부적절한 처신을 보인 국방부가 포함됐다. 기업·산업정책 추진력에 문제를 드러낸 산업부, 주 52시간 근무제와 노동개혁 등으로 혼란을 겪은 고용노동부, 권력형 성폭력을 고발한 ‘미투운동’ 등으로 시끄러웠던 여성가족부 등 현안 처리 과정에서 정책 혼선 또는 정책의 존재감 부재 등을 노출한 부처의 장관들이 모두 옷을 벗었다.

교체된 장관들은 잇따른 실책과 자질 논란으로 국민을 실망시키면서 국정운영 동력을 떨어뜨린 측면이 있다.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취임 이후 최저치인 50%대로 하락한 것도 장관들의 실책으로 빚어진 실망이 겹쳤기 때문일 것이다. 국민의 소망은 민생 경제가 다시 살아나고 공동체의 활력이 다시 꿈틀거리는 것이다. 하지만 우리의 경제현실은 고용 쇼크와 소득 양극화, 불안한 부동산 가격 상승, 경기 하락의 지표 심화로 위기에 봉착돼 있다. 개각에 앞서 문 대통령이 이날 17개 시·도지사와 만나 지역별 산업구조 등을 반영한 맞춤형 일자리 창출을 위한 구상을 발표한 것도 이런 엄중한 경제현실을 반영한 것이다.

무엇보다 새 내각은 공직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고, 일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정책신뢰를 회복하는 게 시급하다. 강력한 추진력과 유연한 실행을 통해 성과를 낼 책임은 각 부처 장관들에게 있다. 비록 김동연 기획재정부 장관 등 경제팀은 유임됐지만 ‘문책의 한시적 유예’로 인식하고 새로운 각료들과 함께 경제와 일자리 정책에 성과를 내야 한다. 이를 위해 경제팀, 외교안보팀, 사회팀 등 부처 간 호흡은 물론 청와대와 여당과의 팀워크도 중요하다. 문재인 정부 2기 내각이 정책을 충실히 이행하고 결과까지 책임질 수 있는 추진력과 소통능력, 책임감을 발휘해 주길 기대한다.

2018-08-31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