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수 합류하자마자 女농구 단일팀 銀 확보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01: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만 제압… 내일 중국과 결승전
男농구는 이란에 져 2연패 불발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붕카르노(GBK) 이스토라 농구장에서 열린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여자농구 4강전 남북 단일팀과 대만의 경기에서 로숙영(왼쪽)과 박지수(오른쪽)가 상대의 골밑 슛을 저지하고 있다.  자카르타 연합뉴스

▲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붕카르노(GBK) 이스토라 농구장에서 열린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여자농구 4강전 남북 단일팀과 대만의 경기에서 로숙영(왼쪽)과 박지수(오른쪽)가 상대의 골밑 슛을 저지하고 있다.
자카르타 연합뉴스

남북 여자농구 단일팀이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결승전 무대에 선다.

단일팀은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포츠 콤플렉스 내 이스토라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전에서 대만을 89-66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 은메달을 확보했다. 이번 대회 카누 용선 남자 500m의 사상 첫 금메달과 용선 여자 200m·남자 1000m에 이은 단일팀 네 번째 메달이다. 단일팀은 1일 오후 8시 중국-일본 준결승전의 승자와 금메달을 놓고 다툰다.

이날 단일팀은 남측의 임영희, 박혜진, 강이슬, 김한별과 북측의 로숙영을 스타팅멤버로 내세웠다. 단일팀은 초반부터 중장거리포를 성공시키며 주도권을 잡았다. 로숙영과 박혜진의 3점포로 1쿼터부터 8점 차로 벌려 놓은 단일팀은 2쿼터 들어 35-33으로 쫓기기도 했지만 맏언니 임영희와 박혜진의 빠른 공격을 앞세워 전반 종료 14초 전 50-35로 점수를 더욱 벌렸다. 후반 들어 단일팀은 5분 넘게 대만을 무득점으로 막고 20점 차 넘게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단일팀 멤버 모두 고른 활약으로 환상의 호흡을 보여 줬다. 임영희와 박혜진, 로숙영이 17점씩 올렸고 강이슬도 3점 슛 4개를 포함해 14점을 보태 득점을 주도했다.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시즌 일정을 마치고 지난 25일 팀에 합류해 첫 경기에 출전한 박지수는 11리바운드와 10점 3블록슛을 기록해 존재감을 뽐냈다.

이날 남자농구 대표팀은 이란과의 준결승전에서 68-80으로 져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8-08-31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