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랑 자카르타] 45개국 1만명 참가했는데… 통역사 지원은 5명뿐?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01: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5개국에서 1만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하는 국제 스포츠 대회에 지원하는 언어는 5개에 불과하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실제로 벌어지고 있는 일이다. 올림픽이나 월드컵을 비롯한 대규모 스포츠 행사에는 각국의 선수단과 취재진을 위해 전문 통역사들이 배치되곤 하지만 이번 대회에는 충분한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아 말썽을 빚고 있는 것이다.

30일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에 문의한 결과 이번 대회에서 통역사에 의한 서비스가 가능한 언어는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러시아어뿐이라는 답변이 돌아왔다. 언어당 1명씩 총 5명이다. 해당 언어를 사용하지 않는 선수단은 전문 통역 서비스를 전혀 받을 수가 없다. 10여명의 자원봉사자들도 가끔 여타 언어의 통역을 거들지만 그들은 각자 본래 업무가 존재하기 때문에 선수단이 혜택을 받기가 쉽지 않다.

인기 스포츠 종목의 협회는 예산이 많기 때문에 자체 통역 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문제는 비인기 종목의 협회에는 통역 인력이 없을 때가 많다는 점이다. 제트스키, 하키, 리듬체조 등의 한국 선수단에는 따로 영어 통역을 할 수 있는 자원이 없다. 코칭스태프가 간단한 일상 영어는 할 줄 알지만 테크니컬 미팅이나 기자회견에서 정확한 통·번역이 가능할 정도는 아니다.

실제로 허상영 여자 하키 대표팀 감독은 지난 29일 통역이 없어 멀뚱히 수십분간 서 있어야만 했다. 일본과의 준결승이 패배로 끝난 뒤 기자회견을 해야 하는데 당시 하키장에는 이를 진행할 만한 통역사나 자원봉사자가 없었다. 결국 하키 대표팀이 직접 한국의 한 언론사 기자를 전화로 불러 통역 역할을 부탁해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자카르타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8-31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