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도 자율차 도로 달린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01: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4번째… 임시운행 허가, 혼잡주행 지원시스템 시험
르노삼성자동차가 개발 중인 자율주행차가 국내 고속도로에서 시험 주행에 나선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자동차의 한국과 프랑스 정부의 공동 자율주행시스템 개발 프로젝트가 국토교통부의 자율주행 자동차 임시운행 허가를 받아 도로에서 시험 주행에 돌입할 수 있게 됐다. 국내 완성차업계로는 현대차와 기아차, 쌍용차에 이어 네 번째다.
조에(ZOE)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에(ZOE)

르노삼성자동차는 2016년부터 한국과 프랑스 정부가 공동으로 투자하고 한양대와 LG전자, 컨트롤웍스, 자동차부품연구원 등 양국의 기업과 학교, 연구단체가 참여하는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 개발 프로젝트인 ‘단군’을 진행하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번 임시운행 허가를 통해 국내 고속도로에서 ‘혼잡주행 지원시스템’(TJA)을 시험한다. 혼잡한 도로에서 저속으로 운전자의 조작 없이 스스로 주행을 지원하는 부분자율주행 기술이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사이드 레이더와 카메라 등 보급형 센서 시스템으로 구성된 차량으로 시속 50㎞ 미만의 속도로 차선 유지와 차간 거리 및 속도 유지 등의 기능을 시험할 예정으로, 미국도로교통안전국 기준 자율주행 ‘레벨2’에 해당한다고 르노삼성은 밝혔다. 시험에 투입되는 차종은 소형 순수 전기차 조에(ZOE)다.

르노삼성은 시험 차량의 실제 고속도로 주행을 통해 차선과 주변차량 인식 시스템 및 주행지원 알고리즘을 고도화할 예정이다. 권상순 르노삼성자동차 연구소장은 “이번 임시운행허가를 통해 합리적이고 실용적인 자율주행 기술이 개발돼 향후 자율주행차의 상용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8-08-31 20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