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에 미얀마 댐 배수로 붕괴… 이재민 5만여명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03: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폭우에 미얀마 댐 배수로 붕괴… 이재민 5만여명 미얀마 중부 바고에 있는 스와르 차웅댐의 배수로가 폭우로 붕괴하면서 홍수가 난 가운데 29일(현지시간) 주민들이 보트를 타고 대피하고 있다. 이날 현재까지 최소 2명이 실종되고 5만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현지 언론 등이 전했다.  바고 로이터 연합뉴스

▲ 폭우에 미얀마 댐 배수로 붕괴… 이재민 5만여명
미얀마 중부 바고에 있는 스와르 차웅댐의 배수로가 폭우로 붕괴하면서 홍수가 난 가운데 29일(현지시간) 주민들이 보트를 타고 대피하고 있다. 이날 현재까지 최소 2명이 실종되고 5만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현지 언론 등이 전했다.
바고 로이터 연합뉴스

미얀마 중부 바고에 있는 스와르 차웅댐의 배수로가 폭우로 붕괴하면서 홍수가 난 가운데 29일(현지시간) 주민들이 보트를 타고 대피하고 있다. 이날 현재까지 최소 2명이 실종되고 5만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현지 언론 등이 전했다.

바고 로이터 연합뉴스

2018-08-3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