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사 VR 전투훈련 개발… 예비군 훈련에 적용

입력 : ㅣ 수정 : 2018-08-31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육군사관학교가 가상현실(VR)·증강현실(AR)을 기반으로 한 통합 전투훈련체계를 개발했다. 일견 VR 게임과 흡사하지만 총기 및 탄종에 따른 탄도곡선을 정확하게 구현하는 등 정밀하고 다양한 훈련이 가능토록 한 것이 특징이다.
육군사관학교 서애관에서 30일 열린 ‘가상현실(VR) 기반 실전적 통합 전투훈련체계’ 시연행사에서 한 군인이 VR을 기반으로 한 정밀 사격훈련을 보여주고 있다.  육군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육군사관학교 서애관에서 30일 열린 ‘가상현실(VR) 기반 실전적 통합 전투훈련체계’ 시연행사에서 한 군인이 VR을 기반으로 한 정밀 사격훈련을 보여주고 있다.
육군 제공

육군은 30일 육군사관학교 서애관에서 VR·AR 통합 전투훈련체계 시연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육사 이·공학처 교수를 주축으로 한 개발팀이 지난해 7월부터 32억원의 예산을 들여 개발한 것이다.

사용자는 VR 정밀사격훈련 시뮬레이터를 작동해 전방을 둘러싼 멀티스크린으로 가상환경을 구현하고 개인화기를 이용해 영점사격, 실내 축소사격, 실거리 사격, 이동표적사격, 야간사격, 전장상황 속 사격 등을 훈련할 수 있다. 레이저 조준 방식을 넘어 총기 및 탄종에 따른 정확한 탄도곡선이 적용됐고 사용자의 위치 인식이 가능해 상호교전 훈련도 가능하다.

또 VR 전술훈련 시뮬레이터를 이용하면 디스플레이를 안경처럼 착용하고 가상공간에서 훈련 절차를 반복해 숙달할 수 있다. 지휘관은 AR 지휘통제훈련 시뮬레이터로 3차원 지형 안에서 지휘소 훈련 형태로 쌍방 워게임 시뮬레이션이 가능하다. 육군은 올 12월까지 VR·AR 통합 전투훈련체계 개발을 완료하고 예비군훈련대 등에 적용할 예정이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8-31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