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보도 그후] 한국당도 뒤늦게 회의시간 늦추고 주52시간 동참

입력 : ㅣ 수정 : 2018-08-30 17: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당 회의 시간 9시 30분으로 늦춰
발언하는 김성태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8.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언하는 김성태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8.21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30일 주52시간 근무제에 맞춰 기존 오전 9시에 시작하던 당 공식 회의를 30분 늦추기로 했다.<8월 30일자 6면 보도>

 배현진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국당도 주52시간 근무제 취지에 부합하는 모습을 보이고자 비상대책위원회를 비롯해 오전 9시로 상정된 회의시각은 9시 30분으로 늦추기로 했다”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또 “새로워진 근로환경에 대해 한국당도 제1야당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1일부터 300인 이상 사업장에 주52시간 근로시간 단축이 시행되면서 주요 정당도 아침 회의 시간을 순차적으로 늦췄다. 정의당이 가장 먼저 지난달 9일 회의시간을 기존 9시에서 10시로 변경하고 다른 당의 동참을 촉구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이 30일부터 회의시간을 늦췄고, 민주평화당도 오전 9시 회의를 없앴다.

 29일에는 더불어민주당이 회의시간을 공식 변경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당 대표, 최고위와 협의를 했고 이제부터 9시 30분에 회의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까지 회의 시간을 변경하자 한국당의 동참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고, 한국당이 주요 5당 중 마지막으로 결단을 내렸다.

 주요 정당이 아침 회의 시간을 변경했지만 여전히 갈 길은 멀다. 관행처럼 굳어진 국회의 살인적 초과근무는 30일에도 이어졌다. 민주당과 청와대, 정부의 고위 당·정·청은 기존 관례대로 오전 7시 30분에 시작했고, 회의 준비를 위해 부처 공무원과 당직자 무리가 오전 6시부터 국회에서 대기했다. 또 29일 시작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이튿날인 30일 오전 4시에 산회했다.

 이날 회의 시간을 변경한 한국당의 한 당직자는 “주52시간으로 삶의 질을 높이고 추가 고용하라고 하지만 정작 사각지대는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