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교수 수트케이스 아내 살인 사건의 전말

입력 : ㅣ 수정 : 2018-08-30 13: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요가볼에 일산화탄소를 주입해 아내와 딸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홍콩 대학교수에 이어 이번엔 아내의 사체를 수트케이스에 유기한 사건이 발생했다.

뉴욕타임스는 29일 아내의 사체를 자신의 사무실 수트케이스에 담아 숨겨 온 홍콩대 교수를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청기충으로 알려진 이 교수는 요가볼에 독성가스를 주입해 아내와 딸을 살해해 재판을 받고 있는 또 다른 대학교수의 살인사건과 함께 홍콩 전역을 경악에 빠트렸다. 청 교수는 홍콩대 기계공학과 부교수로 재직중이다.
홍콩대 교수가 아내를 살해하고 수트케이스에 유기한 혐의로 경찰에 의해 기소됐다. 출처: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 홍콩대 교수가 아내를 살해하고 수트케이스에 유기한 혐의로 경찰에 의해 기소됐다. 출처: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홍콩대 교수 기숙사에서 아내 및 아이와 함께 살고 있는 청 교수는 보안카메라에 수상한 상자를 운반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카메라에 포착되기 일주일 전 청 교수는 실종신고를 냈는데 자신의 아내가 지난 17일 밤새 다툰 이후 사라졌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경찰은 그의 아내가 기숙사에서 빠져나가는 모습을 찾지 못해 남편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28일 아침 청 교수는 학생들에게 경찰 조사에 대해 사과하는 이메일을 보냈는데 “경찰이 우리 가족과 관련한 실종 신고 조사를 위해 올 것이며, 학생들은 전혀 걱정할 것이 없다”는 내용이었다. 이날 저녁 경찰은 홍콩대의 청 교수 사무실을 수색했으며 나무 박스를 열었을 때 실종된 아내 사체의 일부분이 담긴 수트케이스를 발견했다. 홍콩 경찰은 “수트케이스에서 피가 흘러나고 있었으며 이미 사체는 냄새가 났고, 전선이 목 주위에 감겨있었다”고 밝혔다.

홍콩 경찰은 사체가 목이 졸린 것으로 보고 부검을 의뢰했으며 청 교수를 살인 혐의로 기소했다고 발표했다. 샹장 홍콩대 총장은 “살인사건은 끔찍한 일로 나만큼 슬프고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 믿는다”고 대학 전 구성원에게 이메일을 보냈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