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널대합실이 소파가구 전시판매장?“ 아라김포여객터미널 관리 엉망

입력 : ㅣ 수정 : 2018-08-30 17: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법 점유 대합실 곳곳에 소파·책상 등 생활가구 전시판매… 통행 불편하고 화재시 장애물 우려
경인아라뱃길 아라김포여객터미널 대합실에서 소파를 진시해 판매행위를 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인아라뱃길 아라김포여객터미널 대합실에서 소파를 진시해 판매행위를 하고 있다.

“도대체 여기가 터미널 여객실인지 물건판매장인지 알 수가 없네요.”

경인아라뱃길 아라김포여객터미널내 한 입점업체가 대합실을 점유해 전시·판매행위를 하고 있는데도 관리업체에서 수수방관하고 있어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30일 한국수자원공사와 (주)워터웨이플러스에 따르면 터미널 대합실에 입점한 A업체는 건물 1, 2층 일부를 임차해 생활가구와 소품을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 7월부터 100평공간을 월 1000만원에 임차해 사용중이다. 1층 35평, 2층 65평규모다.

평일 터미널 대합실 안으로 들어서면 이용승객들은 거의 눈에 띄지 않고 곳곳에 소파와 책상·의자 등 각종 생활가구들을 전시해 놓고 판매하고 있는 모습이 눈에 띈다. 지하층으로 내려가는 계단에 상품박스를 쌓아놓아 자칫 화재 발생시 장애물이 될 수 있다. 편의점 현금인출기 앞에는 적재해 놓은 상자들이 어지러이 방치돼 있어 통행을 가로막고 있다. 또 2층 엘리베이터 입구와 복도에도 상품을 잔뜩 쌓아놓아 어수선하기까지하다.

여객터미널 대합실에서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에는 상품박스가 높이 쌓여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객터미널 대합실에서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에는 상품박스가 높이 쌓여 있다.

여객터미널을 이용하는 한 시민은 “관리업체인 워터웨이플러스 사무실이 이 건물 3층에 있는데도 8개월이 넘도록 아무런 조치도 없이 방치하고 있는 게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입점한 A업체 대표는 전화통화에서 “100평공간을 월 1000만원에 임대차계약을 맺고, 1년치를 선납했다. 그런데 20평넘는 공간을 창고로 분할해 놓아 사용할 수 없어 항의했더니 옆 공용면적을 사용해도 좋다고 구두로 허락했다”며, “먼저 계약을 이행하지 않은 건 수자원공사로 화장실 청소도 안해줘 지난해부터 우리가 치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월 임대료가 너무 비싸 임대료를 내려달라고 요구하자 수자원공사측은 저희한테 나가라며 막말을 하기도 했다”고 말하며, “공용면적에 소파나 테이블을 전시한 건 유람선 측에서 요청해 전시한 것이고, 최근 짐정리를 하려다 계단에 박스를 쌓아뒀는데 수자원공사 측에서 시정을 요청해서 전부 치웠다”고 말했다. 엊그제는 건물에 비가 새어 들어와서 2층 카페 가구들이 전부 물에 젖어 영업도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업주는 “현재 서울 용산매장은 계약면적 3백평에 월세와 관리비를 포함해 900만원인데 이곳 임차료가 터무니없이 비싸다”고 하소연했다. 월 매출액이 2000만원으로 인건비와 관리비 등을 제외하면 오히려 마이너스라며 임대료를 대폭 낮춰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새 사장을 공모중인 워터웨이플러스 회사 게시판에는 서류제출기간을 2016년 8월21~8월28일까지로 게시해 놓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현재 새 사장을 공모중인 워터웨이플러스 회사 게시판에는 서류제출기간을 2016년 8월21~8월28일까지로 게시해 놓고 있다.

소유주인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는 “입점업체가 임대한 면적을 넘어 물품을 적치해놓고 장사하고 있는 걸 모르는 바 아니다”면서 “산하 관리기관인 워터웨이플러스업체에서 시정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관리업체 관계자는 “올해 초부터 입점업체가 물품을 쌓아놓기 시작해서 지난 상반기 두차례나 업체에 시정공문을 보냈다”며, “업체에 법적 조치를 취하기까지 절차적으로 시간이 걸리다 보니 우리 생각대로만 되지 않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인근의 한 주민은 “민간기업이었다면 임차인이 계약면적을 위반해 사용하는 걸 그냥 보고만 있지 않았을 것”이라며, “관리업체에서 즉시 불법행위를 시정지시하고, 그래도 듣지 않으면 강력하게 법적으로 조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터미널대합실 이용관리를 맡고 있는 워터웨이플러스(Waterway+)는 2011년 설립된 한국수자원공사 자회사다. 경인아라뱃길 관리를 비롯해 마리나와 친수관광·레저인프라 운영, 강 문화관 사업을 하고 있다.

현재 워터웨이플러스는 공석 중인 사장을 공모 중이다. 자사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사장공모 서류 제출기간을 ‘2016년 8월 21일~8월 28일’까지 2년전 날자를 공지해 놓고 있어 나사풀린 조직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글·사진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