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오늘 오후 개각 가능성”···송영무 거취 관심 집중

입력 : ㅣ 수정 : 2018-08-30 08: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대통령주재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8.27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대통령주재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8.27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개각을 단행할 수 있다고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개각 시점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의에 “장담할 수는 없지만, 오늘 오후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연합뉴스가 전했다.

청와대는 신임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 검증을 사실상 마무리했으며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조율도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교육·국방·산업통상자원·여성가족·환경·고용노동부 등 5~6개 부처 수장이 교체되는 ‘중폭 개각’이 되리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청와대가 추진했던 ‘협치내각’ 구상이 불발되면서 여당 의원의 입각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가장 관심이 쏠리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 거취의 경우, 유임설과 경질설이 동시에 제기되고 있으나 현재로서는 교체 가능성이 다소 우세하다는 것이 여권 관계자들의 전망이다.
거수경례하는 국방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제2연평해전 전사자 유가족 초청 오찬에 참석, 고(故) 윤영하 소령의 부모님인 윤두호.황덕희씨에게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2018.8.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거수경례하는 국방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제2연평해전 전사자 유가족 초청 오찬에 참석, 고(故) 윤영하 소령의 부모님인 윤두호.황덕희씨에게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2018.8.16 연합뉴스

후임으로는 정경두 합참의장이 유력하다는 예측이 나오는 가운데 김은기 전 공군참모총장과 이순진 전 합참의장도 후보군으로 언급된다.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의 입각설 역시 유력하게 제기된다. 유 의원의 경우 교육부 장관 혹은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고용노동부 장관으로는 이재갑 전 고용부 차관과 민주당 한정애 의원 등이 낙점될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산업통상자원부 역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성윤모 특허청장,양향자 전 민주당 최고위원 등의 임명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환경부 역시 개각 대상에 포함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한편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의 불화설에 시달렸던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유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