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m 플랫폼 은메달’ 우하람·김영남 “다음엔 올림픽 메달이 목표지요~”

입력 : ㅣ 수정 : 2018-08-30 04: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은메달 들어보이는 김영남과 우하람 김영남과 우하람이 29일 다이빙 싱크로나이즈드 남자 10m 플랫폼에서 2위를 차지한 뒤 은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자카르타 한재희 기자 jh@soe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은메달 들어보이는 김영남과 우하람
김영남과 우하람이 29일 다이빙 싱크로나이즈드 남자 10m 플랫폼에서 2위를 차지한 뒤 은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자카르타 한재희 기자 jh@soeul.co.kr



“좋은 성적을 거두긴 했지만 아직 좀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아요.”

29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다이빙 싱크로나이즈드 10m 플랫폼에서 은메달을 따낸 우하람(20)이 못내 아쉬운 표정으로 말했다. 우하람과 김영남(22)은 이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내의 수영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6차 시기 합께 406.05점을 받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466.47점을 받아 우승을 차지한 중국 선수들에게 60.42점 뒤쳐지며 다소 차이를 보였다. 우하람·김영남은 4년전 인천아시안게임 싱크로나이즈드 10m 플랫폼에서도 중국 선수들에 이어 은메달을 따낸 적 있다.

우하람은 “중국 선수들이 실수가 있었는데 우리도 실수가 나와서 결국 따라잡지 못했다. 열심히 하다보면 충분히 비슷한 선까지 올라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꼭 금메달을 따야겠다고 생각하기 보다는 열심히 하다보면 저절로 메달이 따라올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김영남도 “우리도 노력한다고 했는데 역시 중국 선수들이 남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 같다”며 “은메달을 따내긴 했지만 아쉬운 부분이 많다. 하람이랑 같이 잘 극복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비록 중국 선수들에게 밀려 우승은 차지하지 못했지만 두 선수는 전날 싱크로나이즈드 3m 스프링보드에서도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번 대회에서만 벌써 두 개의 은메달을 목에 걸며 순항하고 있는 중이다.

이제 두 선수가 팀을 이뤄 하는 경기는 끝나고 개인전이 남아 있다. 30일에는 1m 스프링보드, 31일에는 3m 스프링보드, 9월 1일에는 10m 플랫폼 종목에 ‘남자 다이빙 투톱’인 우하람, 김영남이 출격한다. 어제의 동료가 이제는 메달을 놓고 다투는 경쟁자가 되는 것이다.

김영남은 “서로 경쟁을 해온 지가 이제는 오래됐다. 중학교 때부터 붙어왔다. 옛날에는 솔직히 시기하는 것도 있었는데 성인이 되니 서로 잘하면 격려해주고 뿌듯해한다”며 “싱크로나이즈드 파트너로 서로를 응원하면서도 또 자기가 해야할 것은 자기가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우하람도 “남은 경기에서도 서로 경쟁해서 둘 다 좋은 성적을 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앞으로의 목표를 묻는 질문에는 두 선수 모두 올림픽 이야기를 꺼내들었다. 우하람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한국 다이빙 역사상 처음으로 결선(다이빙 10m 플랫폼)에 진출해 11위에 오르는 새역사를 썼다. 이제는 예선 통과를 넘어 메달까지 노려보겠다는 것이다.

우하람은 “올림픽 메달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때까지 한팀으로 열심히 해보고 싶다”며 “이번 아시안게임이 두 번째 출전인데 메달에 대한 부담감이 있긴 하지만 열심히 연습했으니 충분히 좋은 성적이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영남도 “아시안게임에서 아직 싱크로나이즈드 말고 (개인전) 메달이 없지만 이번에는 메달을 꿈꾸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올림픽 메달을 바라보면서 계속 높은 곳을 향해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자카르타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